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김수민 前 아나운서, 둘째 득녀 “♥남편이랑 똑같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김수민 전 아나운서. 사진 I 김수민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전 아나운서 김수민이 둘째 딸을 출산했다.

15일 김수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둘째 딸의 탄생을 알렸다. 김수민은 “기도해 주시고 안부 물어봐 주셔서 감사해요”라며 둘째 딸의 신생아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남편이랑 똑같이 생김. 딸의 운명”이라며 “4박 5일간 나의 수족. 경력직이라 수족력 맥스(max)라서 덕분에 편함”이라고 덧붙였다.

김수민은 “수술 후 20시간 경과. 날아다니는 나. 첫째 제왕 땐 이쯤 걷기 절대 불가였는데 왜 때문에 이번엔 빠르죠?”라며 “꽃바구니가 엄청 커서 생화가 바구니에서 시들어가는 게 너무 아까웠다”고 선물받은 꽃다발 사진도 함께 올렸다.

한편 김수민은 2018년 만 21세에 SBS에 입사, 최연소 아나운서로 화제를 모았다. 2021년에 퇴사 후 2022년 3월 검사 남편과 결혼했다. 이후 같은 해 12월 아들을 품에 안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