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땅!' 순간 모두가 직감한 새 역사…최정, KBO 사상 최다홈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이 방망이에 맞는 순간, 모두가 KBO 새 역사를 직감했습니다.

초구 변화구를 잡아당겨 그대로 왼쪽 담장을 넘긴 최정 선수.

개인 통산 468호 홈런으로, 이승엽 감독을 넘어 KBO 최다 홈런 기록을 세웠습니다.

베이스를 돌아 꽃목걸이를 걸 때까지도 덤덤했는데요.

이 표정이 지금까지 걸어온 야구 인생을 보여주는 듯 했습니다.

19년 연속 두 자릿 수 홈런을 기록할 만큼, 꾸준함과 묵묵함으로 쌓아온 468개의 홈런.

"후련하다" 밝혔지만, 이게 끝이 아니라고도 말했습니다.

[최정/SSG : 제가 제 기록을 깨고 깨고 하는 게 너무 기분이 좋아요. 그래서 그게 유일한 목표인데.]

오선민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