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이슈 AFC 챔피언스 리그

‘0-3→2-3→승부차기 패’ 울산, 요코하마의 비극…ACL 결승 진출 좌절 [SS요코하마i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울산HD 미드필더 보야니치가 24일 요코하마 닛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요코하마 마리노스와 경기에서 추격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요코하마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요코하마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요코하마=김용일 기자] 허탈한 패배였다.

울산HD 홍명보호가 이르게 3실점한 뒤 2골을 따라붙고 연장, 승부차기 사투를 벌였지만 아쉽게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에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결승행 티켓을 내줬다.

홍명보 감독이 지휘하는 울산은 24일 일본 요코하마에 있는 요코하마 닛산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동아시아) 요코하마와 원정 경기에서 전,후반 90분을 2-3으로 뒤졌다. 홈 1차전에서 이동경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둔 울산은 합계 점수 3-3으로 맞서면서 연장 승부를 벌였다. 연장 전,후반 30분에도 승부를 가리지 못했는데 승부차기에서 4-5로 졌다.

요코하마는 서아시아 클럽끼리 치른 4강전에서 알 힐랄(사우디아라비아)를 따돌린 알 아인(아랍에미리트)과 내달 결승에서 맞붙게 됐다.

홍 감독은 주민규를 최전방에 두고 루빅손~이동경~엄원상을 2선에 배치했다. 허리는 이규성과 마테우스가 켰다. 포백은 이명재~김영권~황석호~설영우가 호흡을 맞췄고,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지난 1차전과 비교해서 고승범 대신 마테우스를 선발로 투입했을 뿐 나머지는 같다.

스포츠서울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요코하마는 지난 1차전과 비교해서 선발진에 변화를 줬다. 미야이치 료 대신 에르베르가 공격진에 가세했다. 지난 1차전 후반 교체로 뛴 한국 국가대표 출신 베테랑 ‘기술자’ 남태희를 전격 선발 라인업에 포진했다. 반면 지난 1차전 선발로 출전한 울산 출신 미드필더 아마노 준은 벤치에 대기했다.

원정이지만 울산답지 않은 전반 초반이었다. 홈에서 역전을 노려야 하는 요코하마는 예상대로 에르베르, 안데르손 로페스, 얀 마테우스 ‘외인 3총사’를 앞세워 초반부터 맹공을 펼쳤다. 울산이 잘하는 빌드업과 측면 공격을 제어하고자 강한 전방 압박을 펼쳤다. 또 남태희를 중심으로 울산 최후방과 2선 사이에서 빠른 원투 패스로 공격을 풀어나갔다.

스포츠서울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 4분 만에 얀 마테우스가 후방 침투 패스를 이어받아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에서 왼발 감아 차기 슛을 시도했다. 공은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요코하마의 공격 속도가 더 빨라졌다. 울산은 상대 압박에 후방 패스 실수가 잦았다. 결국 전반 13분 선제 실점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넘어온 공을 남태희가 아사히 우에나가에게 연결했다. 이때 울산 최후방 수비수 황석호, 김영권이 볼 처리를 미루다가 우에나가에게 빼앗겼다. 그가 오른발로 차 넣었다.

울산은 전반 21분 두 번째 골을 내줬다. 페널티박스 정면으로 이동한 얀 마테우스가 옆에 있던 로페스에게 전진 패스했다. 수비수 시선을 유도하며 진격했는데, 로페스가 재빠르게 울산 오른쪽 골문 구석을 노리는 왼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울산은 이상하리만큼 맥 빠진 경기를 지속했다. 상대에 기술, 분위기 모두 압도당했다. 요코하마는 전반 27분 에르베르가 중거리 슛으로 다시 울산 골문을 위협했다. 그리고 2분 뒤 우에나가가 흐트러진 울산 수비 틈을 노리고 위력적인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스포츠서울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움츠리던 울산은 포기하지 않았다. 홍 감독은 전반 34분 이규성 대신 보야니치가 투입됐다. 1분 뒤 코너킥 기회에서 추격 시동을 걸었다. 이동경의 왼발 코너킥을 마테우스가 만회골로 연결했다. 일찌감치 패색이 짙던 상황에서 울산에 후반 희망을 안긴 득점이다.

마테우스의 득점은 분위기를 바꾸는 계기가 됐다. 3분 뒤 울산은 또 한 번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역습 기회에서 보야니치가 전진 드리블한 뒤 오른쪽 엄원상에게 연결했다. 빠르게 상대 문전을 질주한 그는 수비수를 벗기는 과정에서 핸드볼 반칙을 얻어냈다. 이란 출신 호주인 주심 알리레자 파가니 심판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그리고 고의적으로 손을 사용해 공을 제어한 수비수 가미지마 다쿠미에겐 레드카드를 꺼냈다.

스포츠서울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순식간에 울산은 수적 우위를 안았다. 그리고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보야니치가 깔끔하게 오른발로 차 넣으며 2-3으로 추격했다. 해리 키웰 감독을 비롯해 요코하마 코치진은 주심에게 항의하다가 경고까지 받았다. 울산은 전반 추가 시간 이동경의 오른발 슛이 골대를 때렸다. 초반 부진을 딛고 경기 분위기를 완벽하게 바꿨다.

후반 들어서도 울산 공세가 지속했다. 수적 열세를 안은 요코하마는 파이브백 형태를 두면서 사실상 막기에 바빴다. 울산은 킥오프 1분 만에 설영우가 오른쪽 측면에서 헛다리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벗겨낸 뒤 뒤따른 보야니치에게 연결, 그가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그러나 주심은 비디오 판독을 통해 루빅손이 오프사이드 위치에서 득점에 관여했다고 보고 인정하지 않았다.

스포츠서울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은 실망하지 않고 침착하게 공격을 이어갔다. 이동경과 보야니치의 중원 콤비가 상대를 짓눌렀다. 전반 7분 이동경의 전진 패스를 주민규가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다. 골키퍼가 선방했다. 4분 뒤 이동경이 보야니치와 원투 패스를 주고받은 뒤 문전에서 오른발 슛을 시도했는데 역시 골키퍼에게 가로막혔다.

요코하마는 후반 17분 우에나가 대신 수비 자원인 가토 렌을 투입했다. 그리고 2분 뒤 한 차례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홍 감독은 후반 24분 다시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동경, 주민규를 빼고 이청용, 마틴 아담을 각각 투입했다. 이후 쉴 새 없이 요코하마 골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상대 밀집 수비도 끈끈하게 맞섰다.

스포츠서울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 수장은 후반 막판 다시 용병술로 승부를 걸었다. 요코하마 수장 해리 키웰 감독은 후반 36분 미즈누마 고타, 미야이치 료를 투입하며 한 방을 노렸다. 1분 뒤 울산도 김민우와 고승범이 투입돼 2선에 힘을 줬다.

후반 42분엔 루빅손의 왼쪽 크로스 때 김민우가 발을 갖다 댄 공이 골대를 때렸다. 이후 이청용, 고승범 등 연이은 슛이 아쉽게 득점과 닿지 않았다. 후반 추가 시간 7분이 주어졌지만 요코하마를 저격하지 못했다.

승부는 연장으로 흘렀다. 연장 전반 4분 울산은 루빅손 대신 켈빈이 들어갔다. 요코하마는 연장 전반 막판 아마노를 집어넣으며 맞섰다.

연장 후반으로 이어진 가운데 울산은 8분 켈빈이 이청용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로 때린 슛이 다시 골대를 때리며 물러났다. 종료 4분을 남겨두곤 김민우가 한 차례 골문을 갈랐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양 팀 모두 종아리에 경련까지 나는 치열한 사투를 벌였지만 연장 더는 득점하지 못했다. 결국 승부차기에서 결승 진출 팀을 가렸다.

‘러시안 룰렛’ 잔인한 승부에서 웃은 건 요코하마다. 울산은 1~4번 키커 모두 성공했다. 그러나 마지막 키커 김민우의 왼발 슛이 가로 막혔다. 요코하마는 마지막 키커 카를로스 에두아르도까지 모두 득점에 성공하며 웃었다. 수적 우위에도 여러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울산으로서는 뼈아픈 결말이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