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마약+4억 체납' 박유천이 한류 대표? 망신살 자초한 韓日 축제[이슈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마약과 세금 체납으로 물의를 빚은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한류 대표로 한일 축제 무대에 오르는 것을 두고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요코하마 대한민국 총영사관 홈페이지에 공지사항에 따르면 박유천은 5월 18일과 19일 양일간 요코하마 조노하나파크에서 열리는 '2024 요코하마 한일 니기와이 오마츠리(요코하마 한일 교류 축제)'에 참여한다.

'요코하마 한일 교류 축제'는 요코하마 한일 축제 실행위원회와 주 요코하마 대한민국 총영사관이 공동 개최하는 문화 교류 축제. 박유천은 18일 오후 5시 30분 열리는 축제에서 한류 가수 대표로 피날레 무대에 오른다.

박유천은 필로폰 투약, 세금 체납 등 범법 행위로 여론의 공분을 샀다. 2019년에는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돼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박유천은 마약 혐의를 부인하며 "사실이라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라고 밝혔으나 결국 필로폰 투약이 사실로 드러났다.

재판에 넘겨져 집행유예로 풀려난 그는 사실상 국내 연예계에서 퇴출된 상태. 그러나 "마약을 했다면 은퇴하겠다"던 선언도 뒤집고 태국, 일본 등 해외에서 공연, 유료 팬미팅을 이어가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 도쿄 하네다에서 연 데뷔 20주년 팬미팅과 디너쇼가 지나치게 고가에 책정돼 논란을 빚기도 했다. 당시 그는 팬미팅은 4회차, 디너쇼는 2회차에 걸쳐 열었는데, 팬미팅은 2만 3000엔(한화 약 21만 원), 디너쇼는 5만 엔(한화 약 46만 원)을 받아 설왕설래가 일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4억이 넘는 세금을 내지 않아 국세청이 공개한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망신을 샀다. 이 명단은 납부 독려, 소명 요청에 응하지 않고 세금을 내지 않거나, 불복 청구도 하지 않은 고액·상습 체납자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박유천은 2016년 양도소득세 등 총 5건의 세금을 내지 않았다가 이름이 공개됐는데, 밀린 세금만 4억 90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이은 물의로 이름값에 스스로 먹칠을 하고 있는 박유천이 한류 대표로 총영사관이 여는 축제 무대에 오른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또 다시 여론이 뜨거워지고 있다. 일부에서는 박유천이 이 축제를 시작으로 국내 활동 복귀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불거지는 중이다.

박유천은 최근 SNS 계정을 개설하고 팬들과 소통 중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