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뉴진스, 5월 컴백·도쿄돔 팬콘 차질 없나…하이브 "어도어가 자체 결정"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뉴진스/ 사진제공=어도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뉴진스가 5월 컴백을 예고한 가운데, 소속사 어도어와 하이브의 내홍 탓 일정에 차질이 생기지 않는지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하이브는 24일 뉴진스의 향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 "당사는 멀티레이블을 지향하며 각 레이블의 완전한 자율성을 보장한다"며 "소속 아티스트의 일정 변경은 레이블이 자체적으로 결정한다"고 밝혔다.

어도어는 하이브와 갈등 속에서도 뉴진스 컴백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어도어는 이날 한 매체와 전화 통화에서 "당분간 뉴진스 컴백에 집중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어도어는 지난달 뉴진스가 더블 싱글곡으로 오는 5월 컴백 후, 6월 역시 더블 싱글곡으로 잇따라 컴백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더불어 6월 일본 데뷔를 비롯해 도쿄돔에서 첫 팬미팅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도쿄돔 팬미팅에 대해서는 "2025년에 있을 월드투어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향후 활동에 큰 그림을 제시하기도 했다.

다만, 이번 사태로 인해 이들의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다. 하이브는 뉴진스라는 IP는 가져가면서 민희진은 도려내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민희진이 하이브에 잔류할 가능성은 존재하지만 희박하고, 뉴진스는 전속계약 효력 정지 소송을 진행하지 않는 한 엄연히 하이브 산하 어도어 소속이다. 다만, 앞선 공식 보도자료에서 민희진이 뉴진스 멤버 및 부모님과 합의를 마쳤다고 한 만큼, 최악의 경우 소송이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

하이브는 지난 23일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번 사태로 인한 뉴진스의 흔들림을 걱정했다. 하이브는 어도어 구성원들에게 "불안한 마음 갖지 마시고 현재와 같이 맡은 바 뉴진스의 컴백과 성장을 위해 업무에 최선을 다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며 "아티스트가 이번 일로 흔들리지 않도록 관계된 분들은 모두 각별히 애써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각별히 부탁했다.

이와 동시에 하이브는 민 대표와 부대표 A씨에 대한 감사에 착수하며 주주총회 소집을 요청하는 한편 민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하이브는 감사권 발동해 입수한 문건을 비롯해 포렌식을 통해 발견된 자료까지 민 대표의 경영권 탈취를 입증할 만한 증거들을 확보했다는 입장이다. 민 대표는 싱가포르 투자청 및 사우디아라비아의 국부펀드 투자자들과 경영권 탈취를 모의한 정황이 확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민희진 대표는 하이브 산하 레이블 빌리프랩의 신인인 아일릿에 대해 '뉴진스 카피'를 문제 삼았더니 이같은 조처를 받았다며 반발했다. 다만 이 과정에서 아일릿을 뉴진스의 아류라고 표현하고 방시혁 의장에 대해 원색적인 비난을 하면서 무례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게다가 어도어의 경영권 탈취에 대한 해명은 제대로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어도어는 2021년 하이브가 자본금 161억을 들여 만든 산하 레이블로 하이브 지분이 80%다. 민희진은 콜옵션 행사해 지분 18%를 매입한 2대 주주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