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박세진, 영어 일타강사인데…"심한 ADHD, 학교폭력까지 당해" ('금쪽상담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세아 기자]
텐아시아

/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어 일타강사 박세진이 ADHD로 인한 고통을 토로했다.

내일(25일) 저녁 8시 10분 방송 예정인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성인 영어 부문 3년 연속 1위, 미모의 영어 일타강사 박세진, 이향남 모녀가 방문한다.

박세진은 등장부터 일본어, 불어, 영어 3개 국어로 자기소개를 하는가 하면,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는 족집게 강의로 상담소 식구들을 열혈 제자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박세진, 이향남 모녀는 “ADHD로 고통받는 저희 모녀, 어떻게 해야 할까요?”라는 반전 고민과 함께, 일타강사의 치명적인 비밀을 고백한다. 박세진은 “아침에 제시간에 일어나고, 날씨에 맞게 옷을 입는 등 일상생활조차 어려운 ADHD를 앓고 있고, 하루 10알 이상의 약을 복용하고 있다”라고 토로한다. 이에 엄마 이향남은 “어린 시절부터 산만한 것은 기본이고, 샤프심을 입으로 물어뜯는 등 남들은 하지 않는 행동을 했다”라며 딸의 증상을 첨언한다.

모녀의 고민을 확인한 오은영 박사는 ADHD는 자기 조절과 억제가 어렵기 때문에 일상생활에 문제가 생긴다고 설명한다. 이얄어 박세진의 처방전을 분석한 오은영 박사는 박세진은 ADHD와 불안장애를 함께 앓고 있다며, “박세진은 마음이 편안하면 ADHD 증상이 꽃을 피우고, 약으로 ADHD 증상을 조절하면 집중력이 올라가면서 불안해지는 등 산만과 불안의 악순환을 겪고 있다”라고 분석한다. 이어 산만과 불안의 조절 상태를 약물에 의존할 것이 아니라, 자기 조절을 연습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한다.

이에 MC 정형돈은 박세진에게 ADHD라는 것을 언제 알게 되었는지 질문한다. 박세진은 “중학생 때 선생님의 권유로 병원에 갔으나 틱장애가 없으면 ADHD가 아니라는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26살 때, 사업 실패를 겪고 일상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다시 병원에 갔더니 ADHD 진단을 받았다”라며 고백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보통 여성의 경우 ADHD 진단 나이가 만 16살”이라며, “내가 왜 이러는지도 모른 채 오랜 시간을 지냈겠다”라며 고통스러웠을 박세진의 마음을 헤아린다.

이어 박세진은 ADHD로 인해 학교생활도 순탄치 않았음을 고백한다. 매번 지각하기 일쑤였고, 눈치 없고 사회성이 떨어지는 모습에 4차원, 괴짜 취급을 받았으며 심한 학교폭력도 당했다고 토로한다. 이에 엄마 이향남은 딸을 괴롭히는 아이들을 타일러도 보고 사정도 해봤지만 집단으로 괴롭히는 것은 방법이 없었다고 고백하며, 당시 아이가 힘들어하니 가족 간의 웃음이 사라지고 집안 분위기도 어두웠음을 토로한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현재는 ADHD에 대한 원인 규명과 치료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ADHD 자녀를 키우는 부모의 심리는 다루어지지 않는다”라고 짚어내며 “ADHD 자녀를 키우는 주 양육자의 약 70%가 우울증을 앓고 있다”라고 설명한다. 또한, 일상생활이 어려운 자녀의 신변 처리를 도와야 한다는 부담감, 아무리 설명해도 알아듣지 못하는 아이를 크게 질책하게 되는 자신에게 죄책감을 느끼기도 한다며 엄마 이향남의 마음을 헤아린다. 그러자 이향남은 아이를 혼내는 강도가 점점 세지고, 점점 안 좋은 상황이 벌어진다며 크게 공감한다.

한편, 오은영 박사는 두 모녀의 대화 속에서 그간의 서운함과 섭섭함이 굉장히 많아 보인다며, 두 모녀의 대화 영상을 공개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두 모녀 관계의 핵심은 ADHD가 아닌 것 같다는 반전 분석을 내놓아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10분 채널A에서 방송된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