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제 22대 총선

김흥국 “국힘, 총선 후 ‘고맙다’ 전화 한 통 없어…목숨걸고 했는데”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흥국, 채널A ‘정치 시그널’ 출연

여당에 불만 토로…한동훈도 언급

“총선 후 ‘감사하다’ 연락 없었다”

이데일리

조정훈 마포구갑 국회의원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공덕시장에서 상인 및 주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 가운데는 가수 김흥국.(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22대 총선 당시 국민의힘 지원 유세에 직접 나섰던 가수 김흥국씨가 여당에 섭섭한 마음을 내비쳤다.

24일 채널A ‘정치 시그널’에 출연한 김씨는 “뭘 바라고 한 건 아니지만 총선이 끝난 뒤 ‘고맙다, 감사하다’는 전화 한 통도, ‘밥이나 한 끼 먹자’는 말도 없었다”며 국민의힘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김씨는 “이러면 가뜩이나 정치색 띠는 걸 꺼리는 우파 연예인인데 누가 나서겠느냐”며 “목숨 걸고 했는데 ‘고생했다. 밥이라도 한 끼 먹읍시다’라는 말이 없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가 자리를 달라는 것도 아닌데 당 차원에서 연락이 하나도 없다”며 “인간적 차원에서 ‘고맙다’ ‘감사하다’는 표시는 해야 하지 않는가”라고 거듭 섭섭함을 내비쳤다.

또 김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내 자리로 돌아간다, 한동훈 비대위원장도 나중에 더 큰 일을 했으면 좋겠다”고 한 이유에 대해 “그동안 고생했으니까”라며 한 전 위원장을 추켜세웠다.

김씨는 “저는 가수, 예능인으로 돌아가는데, 그 사람은 너무 아까워 앞으로 더 크게 잘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한 것”이라며 “(한 전 위원장과) 한번 통화하고 만나고 싶었는데 서로 바빠서 안 됐다. 서로 고생했지만 그래도 소주 한잔하자”고 만남을 요청했다.

김씨의 말에 진행자가 “한 전 위원장은 술을 못 마신다”고 하자 김씨는 “나 혼자 먹어도 된다. 옆에 있으면 된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