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틈만 나면,' 유재석×유연석, 이광수와 함께 2.3% 첫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틈만 나면,' 2MC 유재석·유연석과 첫 '틈친구' 이광수가 순조로운 시작을 알렸다.

지난 23일 방송된 '틈만 나면,' 1회 시청률은 2.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이하 동일)를 기록했다. 이는 전작 '강심장VS'의 첫 방송 보다 높은 수치로, 향후 상승세를 기대하게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재석·유연석이 '틈친구' 이광수와 함께 경복궁 종사관, 피아노 선생님, 사진관 식구들의 틈새 시간을 찾아가 게임을 통해 선물과 행복한 웃음을 전달하는데 성공했다.

국민 MC 유재석과 인생 첫 예능 MC에 도전하는 유연석은 해맑은 진행을 선보이며 톰과 제리 같은 케미를 빛냈다. 여기에 '틈친구' 이광수가 함께하며 윤활유 역할을 톡톡히 했다.

세 사람이 찾은 첫번째 '틈주인'(신청자)은 경복궁에서 교대 의식 공연을 하는 수문장 종사관이었다. 첫번째 미션은 '구둣솔 던져서 세우기'였다. 이는 평소 수문장들이 틈새 시간을 이용해 음료수 내기를 하던 게임으로, 세 사람은 구둣솔의 크기부터 모양까지 섬세하게 고려하며 연습에 매진했다. 한 명이라도 구둣솔을 세우면 성공하는 1단계에서 이광수는 첫번째 시도부터 한 번에 성공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1단계 선물로 전복 세트를 확보한 가운데, 2단계 선물은 로봇 청소기였다. 2단계는 두 명이 구둣솔을 세워야 하는 상황. 유연석은 '무릎 위로 던져야 한다'라는 제작진의 규칙에 흙바닥에 무릎을 헌납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을 발휘했다.

총 10번의 기회 중 8번째 도전에서 유연석은 극적으로 성공했으나, 유재석이 실패해 이광수의 손에 선물 획득의 성패가 달려있는 상황. 유연석은 "못 보겠다"라며 긴장감을 토로했고, 이광수는 부담이 큰 상황에서도 정확하게 구둣솔을 옆으로 세워 '틈친구'의 파워를 과시했다. 틈주인은 고민 끝에 세 사람이 모두 구둣솔을 세워야 하는 3단계 진출을 결정했다. 세 사람은 연습의 기세를 몰아 마지막 도전을 이어갔지만, 아쉽게 미션에 실패해 선물을 모두 포기하고 말았다. 이에 유재석은 "나 녹화하고 가면 잠 못 자"라고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고, 틈주인은 "웃음이 많은 편이 아닌데 많이 웃었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어 세 사람은 피아노 학원을 찾아 선생님의 틈새 시간을 찾았다. 유연석은 "난 선생님과 이런 거 해보고 싶었어"라며 '고양이 춤'을 연주하며 커플 연주의 로망을 드러냈다. 이때 이광수는 틈을 놓치지 않고 유연석의 자리를 꿰차며 피아노 선생님과 '젓가락 행진곡'을 연주하며 반전의 피아노 실력을 선보였다.

이 가운데 실시된 두번째 게임 미션은 '쟁반 노래방'이었다. '초록바다' 동요를 부르던 중, 이광수는 "초록빛 손이 된다는 게 무슨 말이야?"라며 돌연 동요 가사에 의혹을 제기했고, 유재석이 "전체적인 가사 내용을 생각해봐"라며 어린 아이를 가르치듯 동요 교실이 열렸다. 유연석은 가사에 맞는 깜찍한 율동까지 선보였고, 세 사람은 가볍게 1단계를 성공했다. 2단계에서는 한층 길어진 동요 길이로 인해 가사 외우기가 난관이었다. 유재석은 '마음을 열어'라는 가사를 '가슴을 열어'라고 불러 이광수가 "형, 가슴 좀 그만 열어"라는 구박을 받고 말았다. 세 사람은 9번째 도전에서 극적으로 성공해 서로를 얼싸안으며 기쁨을 표현한 후 피아노 선생님에게 커피 머신과 로봇 청소기를 선물했다.

유재석·유연석·이광수는 세번째 '틈주인'의 사진관으로 향했다. 이번 게임은 정해진 시간 동안 카메라 앞에서 휴지를 날린 후 한 프레임에 세 명이 모두 찍혀야 성공하는 게임이었다. 유재석이 떨어지려는 휴지를 잡기 위해 온몸을 내던지고, 구르며 최선을 다했지만 연이어 실패하자 이광수는 "형 뭐해. 둘이 할 테니까 구석에 있어요"라며 유재석을 깍두기로 임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막상 이광수가 시작하자 신들린 휴지 컨트롤로 두번째 시도 만에 커피 머신을 획득했고, "휴지 날리기 국가대표 있으면 무조건 뽑혀"라며 3단계까지 단숨에 성공시키는 패기를 선보였다. 뜻밖의 잇따른 성공은 평소 각자 다른 틈새 시간을 갖는다고 고백했던 사진관 식구들마저 하나로 뭉치게 만들었다. 이광수는 "네 분이서 어깨동무 하는 모습을 봐서 좋았어"라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이처럼 유재석·유연석·이광수가 '틈주인'의 틈새 시간을 의미 있게 함께하며 따뜻한 웃음과 뜻밖의 행운을 선물했다. 몸을 사리지 않는 투지 속에 게임과 몰아일체 되는 모습이 큰 웃음을 전했다.

2MC 유재석·유연석이 일상 속 마주하는 잠깐의 틈새 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 '틈만 나면,'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에 SBS에서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