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박지원 "황대헌, 진심 어린 사과"...'팀 킬 논란' 매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쇼트트랙 세계 1위 박지원 선수가 자신에게 수차례 반칙을 범해 이른바 '팀 킬 논란'에 휩싸인 황대헌과 갈등을 매듭지었습니다.

두 선수의 소속사는 나란히 보도자료를 내고 황대헌이 박지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면서, 두 선수는 진솔한 대화를 통해 서로 이해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으며,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서로 응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