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지코의 아티스트', '절친' 크러쉬 깜짝 등장…'눈물의 여왕' OST 열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 방송인 이용진이 '수학없는 수학여행' 인연으로 지코를 찾아왔다. 그리고 지코의 절친 크러쉬가 깜짝 게스트로 무대에 올라 '뷰티풀'을 함께 열창했다.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TV공개홀에서 KBS 2TV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 첫 녹화가 진행됐다.

이날 다이나믹 듀오, 최백호, 키스 오브 라이프, 정지훈(비)에 이어 무대에 오른 이용진은 예상 외의 가창력을 뽐내며 '나와 같다면'을 열창해 눈길을 끌었다.

조이뉴스24

지코의 아티스트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코와 이용진은 지난해 SBS '수학없는 수학여행'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당시 두 사람은 양세찬, 도경수, 크러쉬, 최정훈과 함께 일본 삿포로 여행을 다녀왔다.

이용진은 "공개코미디를 20년 했다. '웃찾사' '코미디 빅리그' 이후 관객과 만나는 게 처음이다. 너무 보고 싶었다"고 관객과의 만남을 반가워했다. 그는 "(정)지훈이 형 뒤에 나온다는 게 웬만한 깡이 아니면 안된다"라면서 "스스로와의 경쟁에서 이겼다"고 뿌듯해 했다.

"군 생활 당시 '나는 가수다' 인기가 많았다. 당시 김연우가 '나와 같다면'을 불러 순위가 크게 올랐다. 그 이후부터 이 노래는 내 마음 속 1등이다. 그간 코인노래방에서만 부르다가 잠깐만 부를 수 있는 기회가 있다길래 이 노래를 선곡했다. '나와 같다면 김연우 버전은 방송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부르는 곡일 것 같다."

그리고 이날 이용진은 크러쉬의 '뷰티풀'을 부르기 시작했다. 입을 뗀 순간 완벽한 음악이 흘러나왔다. 바로 원곡자 크러쉬의 등장이었다. 예고되지 않은 절친의 등장에 지코는 당황했다.

지코는 "크러쉬와 알게 된 지 12년이다. 커뮤니티로만 존재를 알고 있다가 클럽 공연에서 인사를 나눴다"고 했고, 크러쉬는 "워낙 지코의 팬이라 (처음 지코를 만났을 때) 제이지를 보는 느낌이었다"고 당시의 감격을 전했다.

조이뉴스24

지코의 아티스트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크러쉬는 '눈물의 여왕' OST '미안해 미워해 사랑해'를 열창했다. 이어 지코와 함께 '오아시스'를 듀엣으로 함께 했다.

'지코의 아티스트'는 심야 뮤직 토크쇼 '더 시즌즈'의 다섯번째 시즌으로, 블락비 출신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진행을 맡았다. '더 시즌즈'는 음악방송 최초로 시즌제를 도입하여 각 시즌별로 MC가 바뀌는 색다른 방식으로 박재범, 최정훈, AKMU(악뮤)에 이어 이효리까지 4인 4색의 다채로운 시즌을 선보였다.

'지코의 아티스트'는 26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