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이슈 스마트폰 소식

中 애국 소비에 밀린 아이폰… 점유율 1위→3위로 추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중국 상하이에 있는 애플 매장에 아이폰15가 진열돼 있는 모습./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 아이폰의 1분기 중국 출하량이 급감해 시장 점유율이 1위에서 3위로 떨어졌다.

23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 1분기 아이폰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19% 급감했다. 이는 2020년 이후 최악의 성적표다. 이에 따라 애플은 중국 브랜드인 비보와 아너에 밀려 점유율 3위로 추락했다. 아너는 화웨이에서 분사한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다.

같은 기간 화웨이의 점유율은 9.3%에서 15.5%로 늘어 애플을 바짝 뒤쫓았다. 이반 램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화웨이의 부상이 프리미엄 제품군에 속한 아이폰에 직접적 영향을 줬다”면서 “아이폰 교체 수요도 작년보다 주춤했다”고 분석했다.

애플에 중국은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시장이다. 지난해 10~12월 전체 매출의 약 17%를 중국에서 올렸다. 램 연구원은 “올 2분기 애플이 공격적으로 판매를 진행하고 새로운 휴대폰 색상을 선택할 수 있게 한다면 브랜드의 가치가 다시 올라갈 것”이라며 “주간 아이폰 판매는 느리지만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지희 기자(he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