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상준 “10년 전 모발이식, 600만원 주고 내돈내산”(돌싱포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 기자] 이상준이 모발이식을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김준현, 임예진, 이상준이 출연했다.

이상준은 모발이식에 대해 “앞 쪽만 했다. 10년 전에는 많이 하는 사람이 없었다. 양세찬 씨랑 같이 강남 병원을 돌아다녔다. 네 군데 다 양세찬 씨는 탈모 아니라고. 이상준 씨는 하면서 이마에 볼펜으로 뭘 그린다. 4군데 모두 이상준 씨는 해야 된다고”라며 당시를 기억했다.

이상준은 “저만하기로 했는데 (병원에서) 비포, 애프터 사진 찍으시면 협찬으로 해 드린다고. 이건 아닌 거 같아서 돈 주고 할 테니까 소문 내지 말라. 그때 당시 600만 원 주고 했다. 그런데 개그맨 동기들이 어디만 나가면 모발이식했다고. 돈 주고 했는데 너무 열받는 거다. 그리고 그 병원이 홍보까지 된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