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임예진 "중학교 때 데뷔…母 '내 딸이지만 정말 예뻐' 늘 감탄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발벗고 돌싱포맨' 23일 방송

뉴스1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임예진이 어렸을 때부터 완성형 미모였다고 밝혔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이한 배우 임예진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15살, 중학교 2학년 때 (연예계에) 데뷔했다. 16살 때 영화 '여고 졸업반'을 통해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시작했다"라고 알렸다.

이를 듣던 가수 탁재훈이 "얼마나 예뻤으면 중학교 때 데뷔를 한 거냐?"라며 놀라워했다. 임예진은 "사람들이 다 예쁘다고 해서 내가 매우 예쁜 줄 알았다. 사실 외모에 관해 크게 생각한 적은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임예진의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 중학생 때부터 완성된 미모가 연신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임예진은 "어렸을 때부터 동네에서 예쁘다고 소문이 났었다"라더니 "우리 엄마가 그랬다. 엄마한테 평생 들은 얘기가 있다. 날 볼 때마다 '넌 내 딸이지만 정말 예쁘구나' 늘 그랬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