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뉴진스 흔들리지 않게”...하이브 CEO, 민희진 사태에 사내 공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박지원 CEO. 사진l하이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 관련된 사태를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난 사안’이라고 규정지으며 “회사는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진상을) 확인한 후 이에 대해 조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오후 각종 커뮤니티에는 박지원 하이브 CEO가 이날 오전 하이브 구성원들에게 보낸 사내 공지 메일이 공개됐다.

박 CEO는 “최근 우리 회사를 둘러싸고 많은 뉴스들이 쏟아지고 있다. 그간 엔터테인먼트 선도 기업을 일원으로 자긍심을 가져온 구성원 여러분들께서 적잖은 당혹감과 혼란스러움을 느끼시리라 생각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22일 하이브는 그룹 뉴진스가 소속된 산하 레이블 어도어 경영진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하이브는 어도어 민희진 대표 등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고 보고 민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박 CEO는 이 같은 사태에 대해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난 사안이라 이를 확인하고 바로잡고자 감사를 시작하게 됐다”며 “현재 책임 있는 주체들은 회사의 정당한 감사에 제대로 응하지 않거나 답변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건들은 아일릿의 데뷔 시점과는 무관하게 사전에 기획된 내용들이라는 점을 파악하게 됐고, 회사는 이러한 내용들을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확인한 후 이에 대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하이브 산하 레이블 소속 구성원들에 대한 당부의 말도 있었다. 박 CEO는 어도어 구성원들을 향해 “불안한 마음 갖지 마시고 뉴진스의 컴백과 성장을 위해 업무에 최선을 다해 달라”며 “하이브는 아티스트와 구성원을 지키는 데 최우선의 가치를 두고 있다. 아티스트가 이번 일로 흔들리지 않도록 관계된 분들은 모두 각별히 애써 달라”고 당부했다.

또 빌리프랩 소속 구성원들에게는 “회사는 아일릿의 데뷔를 위해 여러분들이 어떤 노력을 해왔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갑자기 터져 나온 뉴스로 마음이 안 좋으실 것이겠지만, 사실이 아닌 내용에 마음 상하지 마시고 아일릿의 성공을 위해 매진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끝으로 박 CEO는 “하이브는 멀티레이블을 완성해 오면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어왔다. 이러한 문제들은 저희가 추구하는 방향성을 진정성을 갖고 실행해 왔기에 발생할 수 있는 또 다른 시행착오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사안을 잘 마무리 짓고 멀티 레이블의 고도화를 위해 어떤 점을 보완해야 할지, 뉴진스와 아일릿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어떤 것을 실행해야 할지 지속해 고민하고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이브와 어도어의 갈등은 지난 22일 하이브가 민희진 대표와 또 다른 어도어 경영진 A씨 등에 대한 감사를 시작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하이브는 민희진을 포함한 어도어 경영진이 대외비인 계약서 유출을 비롯해 경영권 탈취를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민희진 대표 측은 경영권 탈취 시도는 사실이 아니라며 하이브의 또 다른 레이블 소속 신인 걸그룹 아일릿이 뉴진스의 콘셉트를 카피한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자 보복성으로 자신을 해임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