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커트, 커트, 커트…이정후의 컨택 야구가 소환한 이 장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런 공을 맞힌다고요?

이정후의 타격 천재 시절을 소환했습니다.

[LG 0:2 키움/2022년 6월 18일]

임찬규가 몸쪽 낮게 던진 공에 이정후는 중심이 무너지며 몸이 빠진 상황이었지만, 뒤로 미끄러지듯 하면서 동시에 방망이를 휘둘렀습니다.

골프 스윙 같은 배트 컨트롤로 우익수 앞 안타를 쳐냈습니다.

마치 서커스 같은 이 장면, 이번엔 메이저리그에서 또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