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송하윤 학폭 피해자, 추가 폭로…"죄책감도 없는 뻔뻔한 태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송하윤·소속사와 나눈 메시지 내용 공개

더팩트

배우 송하윤을 둘러싼 학폭 의혹이 다시 불거졌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송하윤에게 학폭(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A 씨가 추가 입장을 밝혔다.

송하윤의 학폭을 최초로 알렸던 남자 후배 A 씨는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송하윤 학폭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송하윤과 그의 소속사에 보낸 SNS 메시지와 소속사 관계자와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먼저 A 씨는 한 달 전 유튜브 영상을 보다가 우연히 송하윤을 보게 됐다며 "전혀 모르는 이름이었으나 얼굴과 목소리가 너무 비슷해 구글링으로 찾아보니 고등학교 점심시간 때 저를 전화로 불러내 5교시가 끝나갈 때까지 약 90분간 잡아놓고 때렸던 누나였다"고 회상했다.

다만 A 씨는 시간이 많이 지난 일이고 이제서야 빛을 본 연기자의 앞날을 막는 것 같아 최대한 조용히 사과받고 폭행의 이유만 듣고 덮을 생각이었다고. 이에 송하윤과 그의 소속사의 SNS로 메시지를 보냈지만 둘 다 연락이 없었다고 밝혔다. 결국 A 씨는 소속사에 3통의 메일을 보냈고 그제서야 "구체적인 이야기를 듣고 싶다"는 답장이 와서 2시간 가량 통화했다고 설명했다.

A 씨는 "소속사에 당사자한테 직접 진정성 있는 사과와 폭행의 이유를 들으면 입을 닫겠다는 각서까지 작성하겠다고 기한을 주며 전달했다"며 "하지만 당사자랑 연락이 안된다는 믿을 수 없는 이야기를 하는 사측과 며칠이고 계속 연락한다고 해결될 상황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학폭을 공론화한 이유를 전했다.

또한 A 씨는 "본인이 나서서 사죄했다면 공론화할 생각이 없었다. 그럼에도 당사자는 제시한 기한까지 연락을 주지 않았고 더 이상 당사자와 사측을 통해 연락할 이유가 없어 추후 사측으로부터의 모든 연락을 차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 씨는 "타의 모범을 보여야 하는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가지고 학폭을 했음에도 일말의 죄책감도 없이 뻔뻔한 태도로 대중 앞에 서는 일을 하는 것은 저를 비롯한 모든 피해자와 대중을 기만하는 것이라 판단돼 이 배우의 학폭을 공론화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A 씨는 지난 1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 송하윤 학폭을 제보했다. 하지만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