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송하윤 학폭 논란, 아직 안 끝났다”…피해男이 밝힌 ‘학폭 폭로’ 결정적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송하윤(개명 전 이름 김미선)의 학창시절 사진(왼쪽)과 최근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한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배우 송하윤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최초 제보한 남성이 학폭을 폭로하게 된 이유를 설명한 글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 피해남성은 무슨 일이 있어도 합의는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송하윤 학폭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송하윤 학폭 관련 피해자인 송씨의 남자 후배"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진정성 있는 사과만을 바랐지만, 소속사와 송하윤 모두 뻔뻔하게 대응해 폭로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미국에서 거주중이라 '내 남편과 결혼해줘'라는 드라마를 한달 전에야 접했다"며 "유튜브 쇼츠 영상을 보던 중 송하윤을 알게 됐고 이름은 낯설었으나 얼굴과 목소리가 익숙해 찾아보니 고등학교 때 점심시간에 저를 불러내 90분간 잡아놓고 때렸던 누나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 사건 이후 저는 그 누나가 전학 가기 전까지 피해 다녔고 전학을 간 후에 어떻게 살았는지 관심조차 없었다. 그러나 쇼츠 영상을 보니 그때 일이 눈앞에 선명하게 떠올랐고 손과 등에 식은땀이 났다. TV에 나와 과거와는 반대되는 행동을 하는 것을 보며 화가 나긴 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시간도 많이 지났고 이제야 빛을 본 연기자의 앞날을 막는 것 같아 최대한 조용히 사과만 받고 폭행의 이유만 듣고 덮을 생각이었다"며 "본인이 기억하고 사과하면 용서할 생각이어서 제일 먼저 송하윤의 인스타그램에 DM을 보냈다"고 밝혔다.

헤럴드경제

배우 송하윤. [연합]


그가 공개한 인스타그램 캡처본을 보면, A씨가 "이유 없이 폭력을 했으면 20년이 지났지만, 최소한 사과는 합시다"라고 보낸 메시지에 대해 송하윤은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A씨는 "송하윤이 답변이 없어 소속사로도 DM을 보냈고 답변이 없길래 이메일도 보냈다. 세번째 이메일을 보낸 후에야 '구체적인 얘기를 듣고 싶다'면서 답장이 왔다. 그래서 자세하게 2시간 가량 통화를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소속사에 '당사자에게 직접 진정성 있는 사과와 폭행의 이유를 들으면 입을 닫겠다'고 전달했지만, 소속사는 '당사자와 연락이 안된다. 일단 만나자'는 얘기만 반복했다. 당사자는 회사 뒤에 숨어 사과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본인이 먼저 나서 용서를 구했다면 이렇게 공론화할 생각도 없었다. 그러나 타의 모범을 보여야 하는 연예인이 일말의 죄책감도 없이 뻔뻔하게 대중 앞에 서는 일은 대중을 기만하는 일이라 판단돼 공론화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끝으로 "마지막 방송 후 일주일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역시나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 혹시라도 법적대응 생각한다면 저는 무슨 일이 있어도 합의해드릴 생각이 없으니 일말의 희망도 갖지 말라. 저는 이 누나의 아주 오래된 소문이 될 것 같다. 그리고 아직 안 끝났다"며 글을 맺었다.

헤럴드경제

배우 송하윤의 학폭 사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남성의 폭로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학폭 가해자에게 지지 말아라. 응원하겠다", "잘못한 사람은 사과할 생각도 없으니 피해자는 참 답답하겠다"며 응원하는 댓글을 달았다.

한편, 송하윤의 학폭 논란은 지난 1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을 통해 시작됐다. 남성 제보자는 고등학교 2학년인 2004년 당시 3학년 선배였던 S씨에게 불려 가 약 1시간30분 동안 따귀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S씨는 송하윤으로 드러났지만, 소속사측은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8일에는 배우 송하윤의 학창 시절 집단 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한 여성이 "학교폭력 의혹은 모두 사실이며 사건 이후 어떤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면서 재차 논란이 이어졌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