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세월호 책임자 '면죄부'…유병언 찾는 사이 골든타임 놓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세월호 참사의 책임을 묻는 수사와 재판이 계속 이어져 왔지만, 대부분 무죄나 집행유예를 받았습니다.

자세한 이유를, 조해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 직후 가장 먼저 구속된 건 승객을 버리고 도망친 이준석 선장과 선원들입니다.

[이준석/세월호 선장 (2014년 4월 19일) : 잠시 침실에 볼일 있어서 잠시 갔다 오는 사이에 그렇게 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