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책, 밖으로 나오자!’ 즐거운 책 나들이 [정동길 옆 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서울야외도서관 개막 주간인 21일 중구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책 읽는 서울광장’을 찾은 시민들이 독서 및 휴식을 즐기고 있다. 한수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종로구 청계천에 마련된 ‘책 읽는 맑은 냇가’를 찾은 시민들이 책을 읽으며 쉬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광화문 책마당’을 찾은 시민들이 책을 읽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장을 알록달록한 빛깔로 채우는 ‘서울야외도서관’이 돌아왔다. 지난 18일 개막한 야외 도서관은 오는 11월10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연도는 서울광장 (‘책 읽는 서울광장’), 청계천 (‘책 읽는 맑은 냇가’), 광화문 광장 (‘광화문 책마당’)이 개최 장소로 선정됐다. 책 읽는 서울광장은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주 4회, 광화문 책마당은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주 3회, 책 읽는 맑은 냇가는 4∼6월과 9∼10월 금·토요일 운영한다. 무더위가 예상되는 한여름에는 운영 시간을 야간(오후 4∼9시)으로 조정해 운영할 예정이다.

야외도서관 3곳에서는 총 1만2000권의 책을 볼 수 있다. 서울광장 5000권, 광화문 5000권, 청계천 2000권이 비치돼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수빈 기자 subinhann@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심 변화를 지도로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