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박명수 "조세호 결혼하면 축의금 100만 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현진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박명수가 조세호에게 거액의 축의금을 약속한다.

21일 '사당귀' 방송에서 박명수가 "조세호가 결혼하면 축의금으로 100만 원을 낼 것"이라고 약속해 관심이 쏠린다.

특히 박명수가 조세호의 결혼식 축가 자리를 호시탐탐 노린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박명수는 "나는 내가 아끼는 사람에게만 축가를 불러준다"라면서 "세호는 내가 사랑하는 후배라서 축가를 먼저 제안했더니 세호가 결혼식은 단출하게 하려고 한다더라"라며 조세호의 완곡한 축가 거절을 이야기해 모두의 웃음보를 자극한다고.

급기야 즉석에서 이뤄진 전화 연결에서 조세호가 또다시 박명수에게 "형님. 축가 대신 축하만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거듭 당부해 스튜디오를 포복절도하게 한다.

하지만 조세호는 데이식스 영케이가 즉석에서 축가를 제의하자 단 1초의 고민도 없이 "와주면 영광이죠"라며 흔쾌히 대답해 박명수를 더욱 웃프게 만든다고.

또한 조세호는 박명수가 결혼식 사회와 주례 자리까지 은근슬쩍 넘보자 "제가 만약에 결혼하게 되면 사회는 (남)창희에게, 주례는 전유성 선생님께 부탁할 것"이라고 못 박아 보는 이를 배꼽 잡게 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박명수가 "축의금을 내게 되면 100만 원"이라고 외치며 축의금이 화제로 떠오른다.

이에 윤정수는 "적당히 내면 30만 원, 아낀다 싶으면 20만 원, 그 사이 (내 생활이) 더 어려워지면 10만 원을 낼 것"이라며 자산에 따라 달라질 축의금을 미리 언급한다.

무엇보다 '조세호의 절친' 남창희가 "나는 GD와 유재석 형이 낸 축의금보다 더 많이 할 것"이라며 조세호를 향한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는 후문.

이와 동시에 스튜디오에서 조세호의 결혼식 축의금으로 얼마를 낼 것인지 배틀이 펼쳐지는 가운데 이는 21일 방송되는 '사당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된다.

★국내외 주요 재테크 정보 'CBC뉴스 돈지뢰'에서 만나보세요

▮ CBC뉴스ㅣCBCNEWS 김현진 기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