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선재 업고 튀어’, 22일 한일전 축구 중계로 30분 일찍 시청자들 만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사진 | 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태형 기자] ‘선재 업고 튀어’가 축구 중계로 인해 방송 시간을 앞당긴다.

21일 편성표에 따르면, 22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5회는 30분 앞당긴 오후 8시 20분부터 시청자들을 만난다. 다만 23일 6회는 기존 방송 시간인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이렇게 된 이유는 ‘2024 AFC U23 아시안컵 카타르’가 22일 오후 9시 40분부터 생중계되기 때문이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2024 파리올림픽 출전권을 두고 땀을 흘리고 있다. 오는 22일에는 한일전이 펼쳐진다.

현재 대한민국은 일본, 아랍에미리트, 중국과 B조에 속해있다. 1차전에는 아랍에미리트를 상대로 1대0 승리를 거뒀고, 2차전에는 중국을 2대0으로 꺾었다. 3차전에서 일본과 B조 1, 2위를 두고 격돌한다.

‘선재 업고 튀어’ 5회에는 자신을 구해줬던 사람이 류선재(변우석 분)였단 사실을 알게 된 임솔(김혜윤 분)이 이번엔 자신이 류선재를 살리는 게 숙명임을 느낀다.

류선재는 김태성(송건희 분)이 임솔을 이용하고 있다고 생각해 한껏 날이 서 있다. 김태성도 류선재가 임솔과 가까워 보이는 게 영 거슬리고, 두 남자 사이에 유치한 신경전이 오간다. 한편 솔은 박태환이 출전하는 수영 대회가 다가오자 선재 마음이 걱정된다.

한편 ‘선재 업고 튀어’는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 분)가 죽자 열성팬 임솔(김혜윤 분)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으로 돌아가는 타임슬립 구원 로맨스다. 김빵 작가의 웹소설 ‘내일의 으뜸’을 원작으로 한다. 지난 11일 촬영을 마쳤다. tha93@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