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불륜 의혹’ 강경준, 상간남 소송…서울가정법원서 다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배우 강경준. 출처 |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 정하은 기자] 배우 강경준 불륜 소송이 서울가정법원에서 다뤄진다.

21일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09민사단독 재판부는 A씨가 강경준을 상간남으로 지목하고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을 서울가정법원으로 이송했다.

앞서 지난 1월 강경준은 A 씨로부터 아내 B씨와 불륜을 저지른 상간남으로 지목되면서 5000만 원 상당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당했다.

강경준 소속사 측은 당초 “내용을 보니 서로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고 밝혔으나, 이후 강경준과 A씨가 사적으로 나눈 대화가 공개되자 강경준과의 계약 연장 논의를 중단했다.

A씨는 “강경준이 자신의 부인 B씨와 불륜을 저질러 가정을 파탄에 이르게 했다”면서 “B씨가 유부녀인 것을 알면서도 부정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한편 강경준은 배우 장신영과 2018년 결혼했다. 슬하에는 장신영이 첫 결혼으로 낳은 아들 정안과두 사람 사이에서 2019년 10월 얻은 둘째 아들을 두고 있다.

강경준은 가족과 함께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에 출연해 가정적인 모습으로 많은 응원을 받았다. jayee21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