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러, 우크라 지원안 미국 의회 통과에 반발 "더 많은 죽음 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크렘린궁 모습,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미국 하원이 2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군사 지원이 포함된 안보 예산안을 처리하자 러시아가 즉시 반발했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타스통신에 "(미국의 우크라이나 지원 결정은) 미국을 더 부유하게 만들겠지만 우크라이나를 더 망치게 될 것이며, 더 많은 우크라이나인들의 죽음을 초래할 것"이라며 "이는 키이우 정권의 잘못"이라고 말했습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또 "러시아 자산 압류에 관한 법안과 관련해선 아직 세부 사항을 정리해야 한다"면서도 "어쨌든 우리 자산 압류가 문제가 되는 한 이는 미국에 돌이킬 수 없는 해를 입힐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우리의 이익에 가장 부합하는 방식으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전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지원 통과는 예견됐던 것으로, '러시아공포증'(Russiaphobia)에 근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습니다.

메드베데프 전 대통령은 텔레그램에 "물론, 우리는 피로 물든 610억 달러에 관계없이 승리할 것"이라고 적었습니다.

마리아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대만에 대한 미국의 군사 지원 계획은 글로벌 위기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텔레그램에 "키이우 정권에 대한 군사 지원은 테러 활동에 대한 직접적인 재정 지원이고, 대만에 대한 지원은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이며 이스라엘 지원은 이 지역에서 전례 없는 긴장 고조로 가는 길"이라고 썼습니다.

앞서 이날 미 하원은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대만에 대한 군사 지원 등을 포함하는 총 950억 달러(약 131조 원) 규모의 안보 예산안을 찬성 311표, 반대 112표로 가결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예산안이 의회에 제출된 지 반년만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