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제발 숨겨달라”… 이제훈, 생명의 은인 서은수와 눈 맞았다(‘수사반장 1958’)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수사반장 1958’. 사진 I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은수가 이제훈의 생명을 구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극본 김영신, 연출 김성훈)에서 박영한(이제훈 분)은 깡패들을 피해 다녔다.

이날 영한은 이혜주(서은수)의 책방으로 피신했고, “깡패들이 쫓아와서 그런데, 숨을 데 없을까요”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나 혜주는 “좀 힘들 것 같다. 숨겨준 걸 들켜서 내가 곤란해지면 어떡하냐”고 거절했다.

그러나 무릎까지 꿇고 간절히 요청하는 영한을 보고 숨겨주기로 결심. 그는 깡패들이 왔을 때 일부러 바닥에 책을 떨어뜨리며 “이게 얼마나 비싼 건데. 다 물어내고 가! 이 깡패 새끼들아”라며 열연을 펼쳤다.

혜주는 고맙다고 인사하는 영한의 이마에 피가 흐르자, 수건으로 닦아주며 “싸움 실력을 더 기르셔야겠다”며 그를 설레게 했다.

‘수사반장 1958’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서예지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