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끝내기 버저비터' LG…챔프전까지 '1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LG가 윤원상 선수의 극적인 끝내기 버저비터로 KT를 꺾고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1승만 남겼습니다.

4쿼터 초반까지 KT에 8점을 뒤지던 LG는 외국인 선수 마레이의 막판 원맨쇼로 날아올랐습니다.

마레이가 골 밑을 휘저으며 연속해서 8점을 몰아쳐 기어이 대세를 뒤집었습니다.

그러자 KT가 종료 59초 전.

날렵하게 골 밑을 파고든 허훈의 돌파로 다시 동점을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