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미녀와 순정남' 임수향, 고윤에 '싸늘'...엄마 차화연만 전전긍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연휘선 기자] ‘미녀와 순정남’의 임수향과 고윤이 심각한 얼굴로 대화를 나눈다.

오늘(20일) 저녁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홍은미) 9회에서는 공진단(고윤 분)이 박도라(임수향 분)와 백미자(차화연 분)를 각각 따로 만나 두 모녀(母女) 사이를 휘젓는다.

앞서 미자는 도라와 진단이 단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의도적으로 유도했고 도라 또한 진단에게 호감이 있다는 거짓말까지 하며 그의 마음을 이용했다. 한편 도라와 잘 되게 도와주는 미자의 행동에 고마운 진단은 고액의 돈을 빌려달라는 미자의 요구도 선뜻 받아들이는 등 자신의 방식대로 고군분투하며 도라를 향한 마음을 나날이 키워갔다.

본방송이 기다려지는 가운데, 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도라와 미자 그리고 진단이 깊은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어 흥미를 자극한다. 세 사람이 다 같이 만나지 않고 진단이 각각 도라와 미자를 따로 만나고 있어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가 감지된다.

진단과 단둘이 만난 도라는 웃음기 하나 없이 그를 차가운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도라는 물심양면 도와주는 진단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지만, 조금씩 선을 넘는 그의 행동에 단호한 모습을 보인다고. 이에 진단은 황당한 표정으로 그녀를 가만히 응시하고 있다. 진단은 도라가 자신에게 마음이 있다고 착각하고 있는 만큼, 두 사람이 무슨 이야기를 나눴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런가 하면 미자는 진단의 부름으로 한걸음에 카페로 향한다. 진단을 사위로 삼기 위해 나홀로 은밀한 작전을 펼치던 미자는 자신의 거짓말을 진단이 알아챈 건 아닐지 전전긍긍한다. 하지만 꼿꼿한 자세로 당당히 진단을 바라보는 미자의 모습이 포착돼 과연 미자가 벼랑 끝에 몰린 이 상황을 모면할 수 있을지, 왠지 모를 긴장감을 불어넣는 세 사람의 오묘한 만남에 귀추가 주목된다.

‘미녀와 순정남’ 9회는 오늘 토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KBS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