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양지은 "치과의사 남편3년 전업주부 해고,꿈 펼치길"('편스토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선미경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양지은이 3년 동안 전업주부였던 치과의사 남편의 본업 복귀를 응원했다.

지난 19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국악과 트로트를 넘나드는 폭발적 가창력의 소유자 양지은이 출격했다. 양지은은 고향인 제주도의 싱싱한 식재료를 활용해 쉽게 맛볼 수 없는 다양한 요리를 했다. 무엇보다 이 귀한 제주 한 상이 육아를 위해 3년 동안 전업주부 자리를 지켰던 동갑내기 남편을 위한 것이라 눈길을 끌었다.

이날 양지은과 동갑내기 남편은 아이들 등원 후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바쁜 스케줄로 지친 양지은을 위해, 양지은 남편은 한의사 지인에게 배운 혈자리를 꾹꾹 누르며 안마를 해줬다. 또 양지은 남편은 아내를 위해 미역국도 끓였다. 알고 보니 이날은 양지은이 5년 전 둘째를 출산한 날이라고. 양지은은 남편이 매년 출산한 날, 출산한 시간에 맞춰 미역국을 끓여준다고 밝혔다. ‘편스토랑’ 식구들은 “남편 분 너무 잘생기셨다”, “정말 다정하다”라며 연신 감탄했다.

그런데 양지은이 남편에게 해고통지서를 내밀어 의아함을 자아냈다. 양지은과 남편은 결혼 전부터 엄마와 아빠 중 한 사람은 아이들 곁을 지켜주자고 약속했다. 이에 처음에는 양지은이 육아를 담당했으나, 양지은이 가수 꿈을 펼치게 되면서 치과의사인 남편이 3년 동안 전업주부 역할을 하며 아이들 곁을 지켰다고. 양지은은 “내 꿈을 펼쳐줬으니 이제 당신 꿈을 다시 펼쳐”라고 말했다.

이어 양지은은 남편의 본업 복귀 준비를 응원하는 제주 한 상 요리를 시작했다. 이때 양지은과 남편이 커플룩을 입고 등장해 시선을 강탈했다. 양지은은 “지난 방송 때 너무 내추럴하게 나와서. 우리 남편 멋있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두 사람은 알콩달콩 꽁냥꽁냥 서로를 바라보며 함께 요리했다. 그렇게 완성된 요리가 보말&소라 꼬치, 순살갈치조림, 초간단파김치, 흑돼지오겹살수육이었다.

함께 요리한 음식을 먹으며 부부는 마음속 진솔한 이야기를 꺼냈다. 양지은과 남편은 두 아이에게 최선을 다해 아낌없는 사랑을 줬고, 그 사랑으로 인해 아이들 역시 마음이 따뜻하게 자라났다. 양지은 남편은 “7년 동안 우리 둘이서만 (육아를) 해왔잖아. 그렇게 한 것이 잘한 것 같아”라고 말했다. 양지은은 “지금까지 잘 해왔으니 앞으로도 우리 잘 해봐요!”라고 말했다. 본업 복귀를 준비하면서도 여전히 아이들을 걱정하는 남편의 마음을 다독이는 양지은 모습이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믿고 먹는 어남선생 류수영의 역대급 명작 레시피가 탄생했다. 이름하여 ‘평생육개장’. 대한민국 사람들의 영원한 소울푸드 육개장 레시피를 완성하기 위해 연구에만 3년을 쏟았다는 류수영은 많은 재료, 복잡한 조리 과정은 생략하고 누구나 간단하고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육개장 레시피를 공개했다. 특히 맛의 킥으로 쌈장을 이용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류수영은 “지금까지 만든 국 중 최고”라며 평생육개장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후 공개된 류수영의 폭풍먹방은 보는 사람까지 절로 군침을 꼴깍 삼키게 했다. 그야말로 레전드, 역대급 명작 레시피의 탄생을 알린 류수영의 평생육개장이 어떤 화제를 불러올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KBS 2TV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