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김건희 여사 몰래 촬영' 최재영 목사, 스토킹 혐의로 경찰 조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1월 서울경찰청에 고발돼

보도한 매체 대표도 포함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가방을 건네는 장면을 몰래 촬영한 최재영 목사가 스토킹 혐의로 고발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데일리

경찰 (사진=연합뉴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월 한 보수 성향 단체가 최 목사를 스토킹 처벌법 위반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고발 대상엔 최 목사가 몰래 촬영한 장면을 보도한 인터넷 매체인 서울의소리 대표와 기자 1명도 포함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서울경찰청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후 고발인 조사를 했다.

서울의소리는 지난해 11월 최 목사가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에 지난 2월 보수 성향 시민 단체가 최 목사 등을 주거침입,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