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잠실 예수'도 흔들렸다...황성빈, '밉상'인가 '열정'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 롯데와 LG의 경기에서 올 시즌 첫 벤치 클리어링이 나왔습니다.

그 중심에는 롯데 '황성빈'이 있는데요.

롯데 8연패 탈출의 기폭제 역할을 했지만, 상대 팀을 자극할 정도로 야구 열정이 과하다는 지적도 함께 나옵니다.

양시창 기자입니다.

[기자]
1루까지 전력 질주한 황성빈, 파울이 선언되자 천천히 타석으로 돌아오며 켈리를 자극합니다.

황성빈이 켈리의 다음 공을 받아쳐 안타를 쳐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