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가짜 뚱보, 정신 똑바로 차려” 홍윤화…다이어트 중인 나선욱에 버럭 (‘먹찌빠’)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근희 기자]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홍윤화가 나선욱에게 ‘가짜 뚱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게스트 김동현, 홍윤화와 함께 '피지컬 VS 덩치컬' 맞대결이 계속됐다.

테이블 위에는 갓 튀긴 치킨이 놓여있었다. 서장훈은 “이걸 먹으면 뭐가 또 있는 거 아냐? 이걸 왜 갖다놨지?”라며 의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덩치 실험카메라로 ‘치킨의 유혹’이라는 이름의 실험이 시작됐다.

박나래는 “어쩌라는 거지?”라며 젓가락을 뜯다가도 멈칫했다. 홍윤화는 “먹으라고 할때까지 누가 오래 기다리나?”라고 말하기도. 나선욱은 망설임없이 치킨 무를 뜯어 국물을 마셨다. 나선욱은 “좋다. 식욕 확 당긴다”라면서 바로 닭다리를 들고 치킨을 뜯었다. 이어 다른 멤버들도 치킨을 먹기 시작했다.

OSEN

김동현은 “튀긴거 잘 안 먹는데”라며 치킨을 뒤적거렸다. 닭가슴살을 든 김동현은 “아 몰라” 하면서 퍽퍽한 닭가슴살을 음미하며 먹었다. 1등 더이 이규호는 캔맥주를 원샷으로 마신 후 치킨을 들고 폭풍 먹방을 선사했다.

서장훈은 먹기 전 손을 씻고 캔맥주 입구도 깨끗하게 닦은 후 먹었다. 박나래는 다양한 먹팁들을 이야기하기도. 신동은 “근데 분명 뭐가 있긴 하다”라며 본인이 먹은 닭뼈를 들며 고민에 빠졌다. 나선욱은 “오늘 다시 터졌다. 식욕. 못참아”라며 맛있게 치킨을 먹었다.

이어 덩치들은 다같이 모였고, 제작진은 “이번 미션은 누구의 뼈인가 입니다”라고 언급했다. 상대팀이 먹은 치킨의 잔해를 보고 누구의 것인지를 맞히는 게임이라고. 미션을 들은 덩치들은 충격에 빠진 표정을 지었다. 상대팀의 뼈 잔해가 나왔고 풍자는 “죄송한데 이거 들개가 먹은거 아니에요?”라고 말해 좌중ㅇ르 폭소케 했다.

OSEN

양팀은 상대팀이 남긴 뼈만 보고 누가 먹은 뼈인지 추리를 했다. 김동현 팀은 5명 모두를 맞혀 우승을 가져갔다. 풍자는 “오래 같이했다. 좋아하는 스타일을 안다”라며 박수를 쳤다. 나선욱이 먹은 뼈를 본 이국주는 “선욱아 너 요요 금방 오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 게임이 이어졌고, 패배하면 음식을 못 먹는 미션이 주어졌다. 다이어트 중인 나선욱은 “아 졌음 좋겠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같은 팀 덩치는 분노 했다. 홍윤화는 “가짜 뚱보야? 정신 똑바로 차려”라고 소리를 질러 웃음을 안겼다.

/ skywoul514@osen.co.kr

[사진]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