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황성빈 두고 벌어진 시즌 첫 벤치 클리어링…롯데는 8연패 탈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회 초를 마친 LG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가 롯데 선수들을 향해 크게 소리칩니다.

곧이어 양 팀 선수들이 뛰어나와 뒤엉킵니다.

이번 시즌 첫 벤치클리어링.

켈리가 소리친 이유는 롯데 황성빈 때문이었습니다.

3회 초, 황성빈이 파울타구를 친 뒤 타석으로 천천히 돌아가자 켈리가 답답해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황성빈은 피치클락 위반으로 경고까지 받았지만 안타를 치고 나갔고, 켈리가 송구 실책을 범하며 2루까지 진출했습니다.

1회 초 이미 황성빈에 실점까지 내줬던 켈리.

3회 초가 끝나자 황성빈과 신경전을 벌였고 벤치 클리어링으로 이어졌습니다.

롯데는 황성빈 득점에 힘입어 8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화면제공 : 티빙(TVING)



구혜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