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150㎞ 강속구에 맞은 최정…골절 아닌 타박상 '천만다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통산 홈런 신기록까지 딱 한 개를 남겨둔 최정 선수.

시속 150km 강속구에 맞고 교체돼 모두가 안타까워했습니다.

처음엔 갈비뼈에 금이 갔다는 소견이 나와서 팬들을 가슴 아프게 했는데요.

오늘(18일) 다시 검사해보니, 단순 타박상이라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골절이면 복귀까지 한 달 넘게 걸리는데 너무 다행이죠?

최정 선수는 일단 통증이 가라앉으면, 몸 상태를 점검하고 출전을 준비하겠다고 합니다.

시원한 스윙으로 만들 468번째 홈런, 그라운드엔 다시 기대와 희망이 지피기 시작했습니다.

이한길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