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유명 래퍼, "마약 했다" 횡설수설 자수…필로폰 양성[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마약 투약을 했다고 경찰에 자수한 30대 유명 래퍼가 검찰에 넘겨졌다.

18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래퍼 A씨(30)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불구속 송치된다.

A씨는 지난 1월 19일 오전 8시 40분께 서울 용산 서울지방보훈청 인근에서 거점 근무 중인 경찰관에게 "여기가 경찰서냐"라며 "마약한 것을 자수하려고 한다"라고 했다.

당시 A씨는 횡설수설했고 경찰관은 A씨의 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 인근 지구대로 보호 조치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A씨가 실제로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의심하고 내사(입건 전 조사)를 벌였다. A씨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감정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을 보였다.

A씨는 지난 2월 신곡을 발매하고 공연에도 참여하는 등 활동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불구속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도 최근까지 SNS에 글을 올리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