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박찬욱 글로벌 신작 '동조자', 베트남 역사와 이민자 다룬 섬세한 고찰(종합) [SE★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찬욱 감독의 신작 '동조자'가 본격적으로 시청자를 만난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 돌비 시네마관에서 쿠팡플레이 독점 HBO 오리지널 리미티드 시리즈 '동조자(The Sympathizer)' 언론배급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박찬욱 감독이 참석해 시리즈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조자'는 자유 베트남이 패망한 1970년대, 미국으로 망명한 베트남 혼혈 청년이 두 개의 문명, 두 개의 이데올로기 사이에서 겪는 고군분투를 다룬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박찬욱 감독이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제75회 칸 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후 선보이는 첫 번째 작품이자, BBC '리틀 드러머 걸'에 이어 두 번째로 연출한 글로벌 시리즈다. 베트남계 미국 작가 비엣 탄 응우옌(Viet Thanh Nguyen)의 퓰리처상 수상작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시리즈는 지난 15일 저녁 8시 1화가 공개됐다. 2화는 오는 22일 저녁 9시 공개될 예정이다. 박찬욱 감독은 1~3화의 연출을 비롯해 공동 쇼러너(co-showrunner)와 총괄 프로듀서를 맡아 제작, 각본, 연출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했다. 이 밖에 페르난도 메이렐레스(Fernando Meirelles) 감독이 4회를, 마크 먼든(Marc Munden) 감독이 5~7회를 연출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감독은 "연출을 다 하고 싶었지만 7개는 무리였다. 다른 감독을 기용해야 하는 상황에서 누구를 선택할 것이냐부터 쇼 러너의 역할이다. 각본은 제가 쓰니 일관성은 거기서 담보가 된다"며 "4화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의 에피소드다. 페르난도 감독은 지금 업계에서 저와 이보다 반대되는 스타일을 가진 감독이다. 아주 활기 있는 연출을 보여줄 수 있었다. 나머지 3개 작품은 영국의 마크 먼든 감독이 연출했는데, 저와 스타일, 톤이 비슷하다. 그리고 후반 작업은 제가 했으니 한 감독이 만든 것 같은 균일한 톤을 가져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감독은 지난 2018년 영국 BBC 시리즈 '리틀 드러머 걸'로 TV시리즈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 작품은 박찬욱의 두 번째 글로벌 프로젝트이자 '리틀 드러머 걸'에 이어 냉전 시대와 스파이를 다룬 작품이기도 하다.

박 감독은 "TV시리즈에 있어 영화가 따라올 수 없는 매력은 많은 인물을 다룰 수 있다는 점이다. 원작 소설에 등장하는 사람을 각색할 때 없애지 않고 하나하나 매력과 개성을 표현하려 했다"며 "저는 사춘기 때부터 이런 이야기에 끌렸다. 영화 감독이 하는 일과 스파이 마스터의 역할은 비슷한 것 같다. 거대한 거짓말을 그럴듯하게 만들어 관객과 적국을 믿게 만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품에는 두 개의 얼굴을 가진 남자 '캡틴' 역의 호아 쉬안데(Hoa Xuande)를 중심으로 1인 4역을 맡아 화제를 모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Robert Downey Jr.), 한국 팬들에게도 익숙한 배우 산드라 오(Sandra Oh) 등이 출연해 눈길을 끈다.

박 감독은 "3화에 스테이크 하우스에서 여러 백인 남성이 모이는 자리가 있다. 교수, 영화 감독, CIA 요원 등 자기 분야에서 성공해 자리 잡은 중요한 인물들이다. 그러나 이 인물들은 결국 미국이라는 하나의 기관을 보여주는 얼굴일 뿐이라는 사실을 알려주고 싶었다. 그 점을 분명히 보여주고 싶어 고민하다 한 명의 배우가 연기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1인 다역을 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작품에서는 대부분 베트남어를 사용하는 베트남 배역이 등장한다. 이를 위해 박 감독과 제작진은 베트남인 배우를 적극 찾았으나 수요가 모자랐고, 결국 연기를 처음 해 보는 아마추어 배우를 다수 캐스팅해 프로젝트에 나서야 했다.

박 감독은 "(캐스팅에) 어마어마한 노력을 기울였다. 베트남에서는 캐스팅이 어려웠다. 2세들을 많이 캐스팅했다. 영국, 미국, 호주, 캐나다 등에서 베트남계 배우는 물론이고 배우가 아닌 사람들까지도 대상으로 해 캐스팅했다"며 "'장군' 역할은 원래 디즈니 웹 디자이너다. 연기는 처음이다. 또 베트남에서 유명한 영화 감독도 있다. 역시 연기는 처음이다. 이 사람들을 믿고 가는 것에도 용기가 필요했다. 정말 사소한 거 하나씩 가르치기도 했다. 그러나 그들을 잘 이끌며 함께 성장하는 느낌을 많이 누렸던 작품이었다"고 긍정적으로 평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리즈의 주인공 '캡틴'은 프랑스인과 베트남인의 혼혈아로서 냉전 시대 당시의 수많은 사상 갈등을 대표하는 인물로 제시된다. 작품에는 이민자이자 이중 첩자로 살아가는 주인공이 겪는 베트남 전쟁의 아이러니함을 보여준다.

그는 원작 소설의 유명한 첫 문장인 박 감독은 "양면의 관점에서 볼 수 있다는 건 축복이기도 하지만, 분열되기가 쉽다는 단점도 있다"며 "배우에게도 '아이러니'를 강조했다. 이 작품이 가진 아이러니, 패러독스를 항상 명심하라고 이야기했다. 각색할 때도 부조리성에 대해 항상 생각했다"고 짚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감독으로서 타국의 예민한 역사를 다루게 된 점에 대해서는 "한국인으로서 어떤 관점을 넣어야겠다는 생각은 한 적 없다. 이 시대, 이 나라에 대해 완전히 알지도 그렇다고 완전히 모르지도 않기 때문에 객관성을 잃어버리지 않는 우를 범할 수 있다. 또 근현대사에서 공통점을 가진 국민으로서 동병상련의 마음도 있다"며 "제가 할 수 있는 한 그 역사 속에 사는 사람들에 대한 존중을 담아 만들었다"고 밝혔다.

박 감독이 각색하며 새롭게 추가한 코드는 아이러니에서 오는 블랙 코미디다. 박 감독은 "원작에도 냉소적인 표현, 흥미로운 비유를 통한 유머가 곳곳에 있지만, 영상 매체의 특권은 그것 이상의 인물의 표정, 공간 등이다. 부조리함을 드러내는 수단으로써의 코미디를 만드려고 했다. 비극적인 상황에서 벌어지는 씁쓸한 유머가 있지 않나"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은 시청자에게 당부하는 말로 "요즘 시청자들은 한꺼번에 보는 걸 좋아하지만, 한 주에 하나씩 기다렸다 보는 재미도 꽤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마무리를 정확히 안 짓고 감질나게 하며 절정의 순간에 가차 없이 끊어 버리는, '싸구려 트릭'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저는 그런 걸 좋아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남의 나라 이야기지만 우리에게 느껴지는 바가 클 것이다. 그런 걸 항상 생각하며 봐 달라"며 "유머가 많은 작품이니 음미해 가며 보시면 더욱 재밌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조자'는 15일 저녁 8시 1화가 공개됐다. 오는 22일 저녁 9시 2회가 공개된다.

허지영 기자 heo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