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투바투·NCT 숲 생겼다! 멜론 ‘숲;트리밍’, 선한 영향력 전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NCT 숲. 사진 | 멜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숲. 사진 | 멜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NCT 팬들이 멜론의 친환경 프로젝트 ‘숲;트리밍’을 통해 각각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뮤직플랫폼 멜론(Melon)은 내가 응원하는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숲을 조성하는 친환경 프로젝트 ‘숲;트리밍’을 통해 여섯 번째 숲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숲과 일곱 번째 NCT 숲을 서울 난지한강공원에 조성하여 공개했다고 18일 밝혔다.

멜론과 서울환경연합, 서울특별시 미래한강본부는 마포구 난지한강공원 내에 이팝나무 3주, 남천나무 400주로 구성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숲을 지난 12일, NCT 숲을 17일에 함께 조성했다. 이로써 대세 톱 아이돌 그룹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NCT는 자신들의 이름을 딴 숲을 선보이며 선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게 됐다.

팬과 시민들은 누구나 난지안내센터 부근 잔디마당을 찾아오면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NCT의 숲을 둘러볼 수 있다.

‘숲;트리밍’은 멜론 유료회원이라면 누구나 아티스트의 이름을 딴 숲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이다. 멜론 정기결제권을 이용하는 동안 ‘숲;트리밍’ 페이지에서 좋아하는 아티스트 이름을 선택만 해두면, 매월 결제금액의 최대 2%가 자동으로 적립된다.

이후 해당 아티스트 앞으로 총 2천만원이 적립되면 모든 금액이 서울환경연합으로 기부되어 서울시 내에 아티스트 이름을 딴 숲을 조성한다. 앞서 ‘방탄소년단 1, 2호숲’, ‘임영웅 숲’, ‘세븐틴 1, 2호숲’ 등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최근 미니 6집 ‘minisode 3: TOMORROW’를 발매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컴백 직후 새 앨범 수록곡 전곡을 멜론 TOP100 차트에 진입시켰다. 또 멜론의 전당에서 발매 후 24시간 동안 100만 스트리밍 이상 달성한 앨범을 축하하는 ’앨범 부문(밀리언스 앨범)’에 등극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NCT를 향한 글로벌 인기 역시 뜨겁다. 지난해 첫 오프라인 단체 콘서트 ‘NCT NATION’은 한국과 일본 모두 스타디움 공연으로 진행되어 압도적인 NCT의 파워와 위상을 실감케 했다. 특히 어떤 조합으로 어떤 음악을 선보여도 최고의 합(合)을 보여주며 그동안 K팝에서 볼 수 없었던 전무후무한 공연으로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숲;트리밍’은 멜론 앱 내 맨 우측에 위치한 바로가기 탭을 누르면 나오는 ‘숲;트리밍’ 메뉴를 클릭하여 참여할 수 있다. 아이돌 뿐 아니라 발라드, 힙합, 트로트, 인디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를 응원하는 팬들이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기 위해 십시일반으로 마음을 모으는 중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