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준, 데인 적 있나…"시간·돈 낭비 너무 싫어" 극한의 효율맨 ('전참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세아 기자]
텐아시아

/ 사진 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준이 일상생활을 최초 공개한다.

오는 20일 토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김윤집, 전재욱, 이경순, 정동식 / 작가 여현전 / 이하 ‘전참시’) 295회에서는 배우 이준의 최적화된 ‘효율 갑’ 일상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이준은 극한의 효율로 가득한 삶을 공개한다. 아침부터 세수와 동시에 머리도 한 번에 감는(?) 등 신박한 세안 루틴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그와 함께 한지 4년된 매니저의 전언에 따르면 이준은 시간과 돈 낭비를 너무 싫어한다고. 한편 그의 집 안 곳곳에 똑같은 물건들이 여러 개 놓여 있는데, 자신을 지키기 위해 샀다는 이 물건의 사연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빈집 같아 보일 정도로 공간이 많이 남아 있는 이준의 미니멀한 집도 공개된다. 어머님과 함께 살았던 이준은 어머님이 분가하게 되면서 현재는 혼자 살고 있다고. 초스피드로 ‘효율 청소’를 마친 이준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일상 속 생활패턴을 이어가는데, 심지어 외출 직전 올인원 기초 케어로 시간 효율의 끝판왕을 보여주는 등 그의 반전 일상에 호기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헬스장을 찾은 이준은 운동 메이트인 매니저와 함께 트레이닝을 한다. 서로의 운동을 봐주는 등 매니저와 환상의 티키타카를 뽐내던 이준은 돌연 어딘가로 사라지는데. 의문의 청소 용품을 꺼내 들고 러닝머신으로 향한 그는 청소와 러닝을 동시에 하는 기상천외한 극강의 효율 모멘트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고 전해져 과연 무슨 일이 펼쳐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운동을 모두 마친 이준은 매니저와 헬스장 사우나에서 수다 부스터를 풀가동시킨다. 학창 시절부터 불의를 보면 참지 못했던 ‘정의의 사도’ 이준의 웃픈 사연부터, 중학생 시절 인기 폭발했던 그 시절 이준의 사연까지 낱낱이 밝혀진다고. 남다른 입담을 지닌 이준의 여전한 예능감이 시청자들의 웃음 포인트를 저격할 예정이다.

20일 토요일 밤 11시 10분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