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강철원 사육사 “모친상에도 푸바오 中 동행, 가족들도 ‘가야지’”(‘유퀴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유퀴즈’. 사진l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깜짝 등장한 강철원 사육사가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와의 이별을 떠올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는 바오 가족을 지키는 송영관, 오승희 사육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영관 사육사는 푸바오가 중국으로 떠나던 날 트럭에 손을 대고 고개를 떨군 모습이 화제가 된 것을 두고 “저는 남아서 다른 바오들을 챙기는 역할이라 그 순간이 마지막이었다. 감정적으로 아쉬웠던 것 같다. 마지막으로 보내는 거니까 ‘미안해. 나는 여기 있어야 돼. 잘 가서 잘 살아. 내가 꼭 보러 갈게‘라는 느낌을 보냈다”라고 말했다.

푸바오가 떠나기 전날 모친상을 당했음에도 푸바오와 동행을 결정했던 강철원 사육사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강철원 사육사는 “제가 육남매 중에 다섯째인데 가족들에게 ‘지금 중국 갈 상황이 아닌 것 같은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라고 했더니 형님, 누님들이 생각도 안 하고 ’당연히 가야지‘라고 하더라”라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 “(푸바오가 중국에 도착해) 검역을 받을 때, 원래 외부인이 들어갈 수가 없다. 그런데 솔직히 얘기했다. ‘사실 지금 상중이다. 마지막으로 체크하고 싶다’고 했다. 방역복을 입고 들어가서 푸바오가 절 못 알아봤는데 이름을 부르니까 옆으로 와서 몸을 비비고, 안마를 해주더라. ‘너 이렇게 잘할 줄 알았어. 잘 적응하고 있어야 돼. 또 보러 올게’라고 했다”라고 회상했다.

한편 한국에서 태어나 큰 사랑을 받았던 푸바오는 만 4세 이전에 중국으로 이동해야 한다는 ’자이언트 판다 보호연구 협약‘에 따라 지난 3일 한국을 떠났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