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오유진 “할머니·엄마 덕에 父 빈자리 느낀 적 없어”(‘아빠하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아빠하고’. 사진l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 전격 합류한 ‘트롯 프린세스’ 오유진이 15세 여중생다운 통통 튀는 매력과 안타까운 가정사에도 긍정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첫 인사를 건넸다.

지난 17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 첫 등장한 오유진은 ‘미스트롯3’ 경연 이후 5~6개월 만에 첫 휴일을 보냈다. 오유진의 할머니는 아침 기상부터 씻고나온 뒤 머리카락 말리기, 식사와 영양제 챙기기까지 손녀를 살뜰하게 챙기며 ‘전담 매니저’의 면모를 발휘했다. 가수와 학생의 삶을 병행하고 있는 오유진은 중간고사의 압박을 받는 모습으로 ‘K-중딩’의 일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노래 연습을 위해 노래 교실로 향하던 중 오유진과 할머니는 옛 기억을 회상했다. 오유진은 “초등학교 5학년 때 타 방송사 오디션을 시작해서 ‘미스트롯3’가 끝나니 중학교 3학년이 됐다”라고 지나간 시간을 되돌아봤다. 오유진의 할머니는 “오디션을 보려고 서울에 고속버스와 지하철을 타고 왔다 갔다 했다. 유진이가 고생을 너무 많이 해서 그때를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서 오유진과 할머니는 노래 교실에 도착했다. 오유진은 11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할머니의 노래 교실에 따라갔다가 트롯에 빠져 노래를 시작하게 됐다고 했다. 오유진이 노래 연습을 시작하자 온화한 모습은 사라지고 호랑이 모드로 변신한 할머니는 음정, 박자, 무대 매너까지 꼼꼼하게 살피며 전문가 포스를 발산했다. 오유진은 “저보다 할머니가 악보를 더 잘 보신다”라고 말했는데, 알고 보니 오유진의 할머니는 손녀를 가르치기 위해 노래 강사 자격증까지 취득한 것으로 밝혀졌다.

노래 연습이 끝난 후 오유진은 할머니와 엄마에게 밥을 쏘겠다며 마라탕 가게로 향했다. 오유진은 “제가 밥을 자주 사드릴 수 없는 게, 아직 나이가 어려서 카드 한도가 하루에 3만 원이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식사 도중 오유진의 할머니는 ‘미스트롯3’ 3라운드 경연에서 ‘모란’을 부를 때 눈물을 흘렸던 일에 대해 언급했다. 그녀는 “유진이 마음이 어떨까 싶어서 울음이 났다. ‘모란’을 부르기 전에는 사람들이 가정사를 잘 몰랐는데 그 이후 다 알게 됐다”라며 손녀에게 피해가 갈까 걱정했던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유진이에게 아빠라는 말을 들먹이는 게 싫어서 ‘아빠하고 나하고’도 안 내보내려고 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오유진이 “뭐 어때? 난 아무렇지도 않다”라고 오히려 할머니를 위로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는 비하인드를 전했다.

오유진의 할머니는 딸과의 대화 자리에서 “‘아빠 없으니까 저러지, 할머니 손에 자란 애들이 저렇지’ 소리 안 들으려고 더 엄하게 했다. 그걸 다 받아주고 잘 살아준 유진이에게 제일 고맙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딸이 이혼했을 때를 떠올리며 “네가 유진이 데리고 둘이 왔을 때 나는 너무 무서웠다. 이 둘을 어떻게 해야 하나 싶었다”라며 당시의 억장이 무너졌던 심경을 고백했다. 영상을 지켜본 오유진은 “할머니와 엄마 덕분에 아빠의 빈자리를 느껴본 적이 없다”라며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