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이범수, 불법무기 소지 의혹 충격…'이혼 소송' 이윤진 "모의 총포 자진신고" [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배우 이범수-아내 이윤진/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범수와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통역가 이윤진이 이범수의 모의 총포를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윤진은 17일 자신의 SNS) 계정에 "지난 몇 년간 나와 아이들을 정신적으로 위협하고 공포에 떨게 했던 세대주(이범수)의 모의 총포를 내 이름으로 자진 신고했다"고 밝혀 눌라움을 줬다. 그러면서 "4월 한달, 불법무기 신고 기간입니다. 혹시라도 가정이 나 주변에 불법 무기류로 불안에 떨고 계시는 분이 있다면 주저 말고 경찰서 혹은 112에 신고하시길 바랍니다"고 덧붙였다.

이윤진은 이범수가 불법무기를 소지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의혹을 제기하고 나선 것이다.

한국에 약 2주 가량 있었다는 이윤진은 "13일간의 에피소드는 너무 많지만, 이제 사사로운 것에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다.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니 법의 심판을 믿겠다. 변론 기일에 다시 오겠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이범수에게도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세대주(이범수)에게 바라는 게 있다면, 다을이 잘 챙겨주고 있길. 온라인 알림방도 보고, 아이가 어떤 학습을 하는지, 아이는 어떻게 성장하는지 몇 달이라도 함께 하면서 부모라는 역할이 무엇인지 꼭 경험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어, 그래서 소을이에게도 어떤 아빠로 남을 것인지 잘 생각해보길 바라"라고 적었다.

끝으로 이윤진은 "마흔이 되면 모든 게 무료하리 만큼 안정되는 줄만 알았다. 하지만 이게 예상 밖이라 동력이 생기나 보다. 제대로 바닥 쳤고, 완전히 내려놨고, 마음은 편하다. 삼시 세끼 잘 챙겨먹고, 하루에 8시간 잘 자는 게 나의 목표다"며 "많관부 해주시고 일거리 있으면 많이 연락 주십시오. 이범수 씨도 연락 좀 주십시오"라고 썼다.

한편, 이범수는 지난 2003년에 대학 동기와 결혼했으나 5개월 만에 이혼한 바 있다. 이후 2010년 5월 자신의 영어 선생님이었던 영어 통역가 이윤진과 재혼했다. 슬하 1녀1남을 뒀다. 이범수는 2016년 2월부터 2017년 4월까지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에 돌아왔다'를 통해 가족의 단란한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