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27년형' 미얀마 수치 고문, 독방서 가택연금으로 전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7년형' 미얀마 수치 고문, 독방서 가택연금으로 전환

미얀마 군사정권이 교도소 독방에 감금했던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을 가택연금으로 전환했습니다.

군정은 현지시간으로 17일 이같이 밝히며, 이번 조치는 극심한 더위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수치 고문의 가택연금 장소는 밝히지 않았고, 혹서기에만 일시적으로 수감 장소를 옮긴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일각에서는 반정부 저항세력의 총공세로 수세에 몰린 군정이 유화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중국이 관여했을 것이란 관측도 있습니다.

수치 고문은 지난 2021년 군부 쿠데타 이후 부패 혐의 등으로 27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윤석이 기자 (seokyee@yna.co.kr)

#미얀마 #아웅산_수치 #군부 #반정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