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이혼 소송’ 이윤진 “이범수 모의총포로 위협…자진신고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배우 이범수와 이혼 소송을 진행중인 통역사 이윤진이 심경을 전했다.

지난 17일 이윤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항버스를 기다리며 버스정류장에서 아빠와 30분동안 이야기를 나누었다. 처음엔 서먹했는데, 아부지가 마지막에 킥을 날리는 바람에 결국 눈물이 와락 쏟아졌다"고 운을 뗐다.

이윤진은 아버지의 말을 빌려 "여유 있어 보이는 사람은 자기 그릇의 80 정도 쓴다면, 윤진이 너는 그동안 150은 쓰며 살았던 것 같아. 너무 마르고 너무 뾰족해졌었어. 많이 비우고 많이 쉬어라. 그래도 돼"라며 그간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이번에도 밝은 척하며 친정집 대문을 열고 들어갔지만 솔찬히 눈치가 보였다. 마흔 줄에 이혼 소송으로 온 딸래미 뭐가 그리 반갑겠는가? 그래도 막내딸 주눅 들지 말라고 새 이불 갈아 놓고, 어렸을 때 좋아하던 음식 간식 매일 같이 챙겨주시는 부모님 품이, 유난 떨며 위로하려 하지 않는 모습이 정말이지 좋았다"며 "감사함이 넘쳐 이건 뭐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윤진은 "서울에서 13일 정도 있었나? 먼저 지난 몇 년 간 나와 아이들을 정신적으로 위협하고 공포에 떨게 했던 세대주의 모의 총포를 내 이름으로 자진 신고했다"고 알렸다.

이어 "4월 한 달은 불법무기 신고 기간이다. 혹시라도 가정이나 주변에 불법 무기류로 불안에 떨고 계시는 분이 있다면 주저 말고 경찰서 혹은 112에 신고하시길"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13일 간 에피소드는 너무 많지만, 이제 사사로운 것에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다.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니 법의 심판을 믿겠다. 변론 기일에 다시 오겠다"고 적었다.

또 이윤진은 "세대주에게 바라는 게 있다면, 다을이(아들) 잘 챙겨주고 있길. 온라인 알림방도 보고, 아이가 어떤 학습을 하는지, 아이는 어떻게 성장하는지 몇 달이라도 함께 하면서 부모라는 역할이 무엇인지 꼭 경험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어"라며 "그래서 소을이에게도 어떤 아빠로 남을 것인지 잘 생각해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범수와 이윤진은 2010년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뒀다. 부부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육아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현행법상 모의총포는 총포와 아주 유사하게 제작한 것으로 누구든지 이를 제조·판매 또는 소지해선 안 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