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여배우 분장실 몰카 설치범 논란에…WM엔터 "즉시 해고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WM엔터테인먼트가 여배우 분장실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매니저에 대해 사과했다.

17일 W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배우분과 소속사 측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고새 숙였다.

사측은 “이번 사안에 대해 당사는 심각함을 통감하고 있다. 배우분의 안정을 위해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며 “사실 인지 후 즉시 해당 현장 매니저를 아티스트 동행 업무에서 배제하고 해고 조치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추가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으나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경찰 측의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고 관련 내용에 대해 주시하도록 하겠다”라며 “앞으로 더욱 철저한 직원 교육 및 아티스트와 직원들에 대한 안전과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최근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공연장 내부에 있는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가 발각돼 논란이 됐다. 당시 카메라 발견자는 분장실 사용자인 배우 김환희였다.

이에 대해 김환희의 소속사 블루스테이지는 지난 16일 “뮤지컬 극장 분장실은 단순한 대기 공간이 아니다, 공연이 올라갈 때까지 대기하며 무대의상을 갈아입고, 공연 후 샤워도 하는 공간”이라며 “이런 공간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있어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조사 결과 해당 카메라를 설치한 것은 해당 뮤지컬에 함께 출연하는 그룹 B1A4 멤버 산들의 매니저로 확인됐다. WM엔터는 해당 매니저를 즉각 해고 조치한 상태다.

다음은 WM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다음은 WM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WM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불거진 사안과 관련하여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먼저,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배우분과 소속사 측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이번 사안에 대해 당사는 그 심각함을 통감하고 있으며, 배우분의 안정을 위해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그리고 공연에 힘쓰고 계신 모든 배우분들 및 관계자분들, 팬 분들께도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당사는 사실 인지 후 그 즉시 해당 현장매니저를 아티스트동행 업무에서 배제하고 해고 조치하였습니다.

또, 해당 직원이 출입하였던 공연장과 직원숙소 및 사옥 등의 조사를 마쳤으며, 추가적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였으나,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여 경찰 측의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고 관련 내용에 대해 주시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 더욱 철저한 직원 교육 및 아티스트와 직원들에 대한 안전과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더불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추측성 내용의 글이나 보도는 자제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