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뮤지컬 대기실 몰카’ 용의자는 ‘WM엔터 매니저’...“심각성 통감...수사 최대한 협조” [공식입장]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뮤지컬 배우 김환희의 대기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가 현직 아이돌 그룹 매니저 A씨로 밝혀진 가운데, 담당 매니저를 채용했던 WM엔터테인먼트가 이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WM엔터테인먼트는 17일 “최근 불거진 사안과 관련하여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린다”며 “먼저,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배우분과 소속사 측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어 “이번 사안에 대해 당사는 그 심각함을 통감하고 있으며, 배우분의 안정을 위해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그리고 공연에 힘쓰고 계신 모든 배우분들 및 관계자분들, 팬 분들께도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매일경제

뮤지컬 배우 김환희의 대기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가 현직 아이돌 그룹 매니저 A씨로 밝혀진 가운데, 담당 매니저를 채용했던 WM엔터테인먼트가 이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당사는 사실 인지 후 그 즉시 해당 현장매니저를 아티스트동행 업무에서 배제하고 해고 조치했다”고 밝힌 WM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직원이 출입하였던 공연장과 직원숙소 및 사옥 등의 조사를 마쳤으며, 추가적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였으나,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여 경찰 측의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고 관련 내용에 대해 주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WM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 더욱 철저한 직원 교육 및 아티스트와 직원들에 대한 안전과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더불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추측성 내용의 글이나 보도는 자제 부탁드린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라고 마무리 했다.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에 출연 중인 김환희는 지난 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광림아트센터 건물 6층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했다는 내용을 신고하며 수사를 의뢰했다. 공연 대기 중 소분장실 내부에 있는 쇼파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신고를 받은 경찰은 관련 인물들을 불러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블루스테이지는 16일 공식 SNS를 통해 “뮤지컬 극장 분장실은 단순한 대기 공간이 아니다. 공연이 올라갈 때까지 대기하며 무대 의상을 갈아입고, 공연 후 샤워도 하는 공간이다. 이런 공간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고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

한편 김환희가 출연 중인 ‘넥스트 투 노멀’은 겉으로 평범해 보이지만 내면에 상처를 지닌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최정원, 이건명, 마이클 리, 산들, 유회승 등이 출연 중에 있다.

이하 WM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WM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불거진 사안과 관련하여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먼저,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배우분과 소속사 측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이번 사안에 대해 당사는 그 심각함을 통감하고 있으며, 배우분의 안정을 위해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그리고 공연에 힘쓰고 계신 모든 배우분들 및 관계자분들, 팬 분들께도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당사는 사실 인지 후 그 즉시 해당 현장매니저를 아티스트동행 업무에서 배제하고 해고 조치하였습니다.

또, 해당 직원이 출입하였던 공연장과 직원숙소 및 사옥 등의 조사를 마쳤으며, 추가적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였으나,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여 경찰 측의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고 관련 내용에 대해 주시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 더욱 철저한 직원 교육 및 아티스트와 직원들에 대한 안전과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더불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추측성 내용의 글이나 보도는 자제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금빛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