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파울볼 맞은 아이돌 그룹 멤버…"당분간 활동 중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키움전 시구 끝난 뒤

관중석에서 경기보다 부상

시구를 위해 야구장을 찾았던 아이돌 그룹 멤버가 파울볼에 맞는 사고가 벌어졌습니다.

어제(17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키움의 경기.

아이돌 그룹 '아이칠린' 멤버들이 시구와 시타에 나섰습니다.

시구가 끝난 뒤,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중 이형종의 파울타구가 날아왔습니다.

멤버 중 한 명인 초원(19)이 머리 뒷부분에 공을 맞는 바람에 잠시 정신을 잃었습니다.


초원은 다행히 곧 깨어났지만, 이후 병원으로 옮겨져 정밀검사를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