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김다현, 국가대표선수촌 방문…'탁구신' 유남규 감독 만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현컴퍼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김다현이 2024 파리올림픽을 앞두고 국가대표 선수들이 구슬땀을 흘리는 생생한 현장을 직접 보고 체험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김다현은 유튜브 채널 ‘김다현TV’를 통해 진천국가대표선수촌 방문기를 깜짝 공개했다.

김다현은 김다현과 같은 나이에 국가대표로 선발돼 1986 아시안게임에 이어 1988 서울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탁구부문 금메달을 안겨준 ‘탁구의 신’ 유남규 국가대표 남자탁구단 단장 겸 감독을 만나 국가대표로서 마음가짐과 자세를 배웠다.

유남규 감독은 국가대표 선수들이 입는 태극기가 새겨진 티셔츠를 김다현에게 직접 선물하며 “김다현은 우리나라 트롯 국가대표로서 이 티셔츠를 보면서 국가대표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각고의 노력으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도록 큰 꿈을 품어 달라”고 당부했다.

김다현은 그동안 큰 경연 때 마다 곡이 담고 있는 내용과 사연이 있는 장소를 직접 찾아 가거나 명산에 올라 기를 받는 등 현장에서 답을 찾는 가수로 대중들에게 많은 감동을 선사해 왔다.

한편 김다현은 MBN ‘한일가왕전’ 출연을 비롯해 20일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 ‘현역가왕’ TOP7 전국투어 콘서트를 시작으로 전국을 순회하며 직접 팬들을 만나는 등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