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하수관서 발견된 男 알몸 시신에 해병대 문신…국과수 “사인 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하천 하수관에서 발견된 남성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사인과 사망 시기가 모두 미상이라고 밝혔다.

의정부경찰서는 17일 “국과수로부터 사인과 사망 시기가 모두 미상이라는 1차 구두 소견을 전달받았다”고 했다.

또 경찰은 시신의 늑골이 부러진 점과 관련해 사망에 치명적인 정도는 아니라는 국과수의 소견도 전달받았다고 설명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시신에서 지문을 채취해 신원 파악을 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일치하는 대조군은 나오지 않고 있다.

경찰은 하천을 비추고 있는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사망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또한 시신 인근에 있던 옷에 대해서도 유전자 대조 검사를 진행 중이다.

시신의 등 왼쪽에 20㎝ 정도의 해병대 독수리 마크가 새겨진 문신도 발견됐는데 경찰은 신원 파악을 위해 해병대 관계자들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16일 오후 2시 40분 의정부시 가능동의 한 하천 하수관에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남성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은 하천 물길 공사를 위해 공사 관계자들이 사전 답사를 하던 중 발견됐다.

숨진 남성은 발견 당시 알몸 상태였고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시신에서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