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윤종신 “근 몇년 오디션 중 최고, 경이롭다”, 조예인 극찬 (‘걸스 온 파이어’)[Oh!쎈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걸스 온 파이어’ 윤종신이 참가자 조예인을 “경이롭다”며 극찬했다.

16일 첫 방송된 JTBC 오디션 프로그램 ‘걸스 온 파이어’에서는 데뷔 17년 만 장도연이 처음으로 단독 MC를 맡았고, 윤종신, 개코, 선우정아, 정은지, 영케이, 킹키 등이 프로듀서로 등장했다.

이날 본선 1라운드는 바로 ‘1 vs 1 맞짱 승부’를 벌이게 된다. 오직 한 명의 승자만이 다음 라운드에 직행하는 가운데 프로듀서의 선택으로 승자가 결정되는 방식으로, 동점조차 허락되지 않는다고. 무엇보다 만약 3:3 동점이 나올 경우, 두 참가자 모두 탈락 후보에 오른다고 알려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첫 번째 대결 무대에 오른 참가자는 ‘구례 돌+I’ 김담영과 ‘미지수’ 조예인이었다. 톡톡 튀는 매력의 김담영과 달리 조예인은 차분하지만 한 방 있는 모습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 모두 다 선우정아 팬이라고.

OSEN

먼저 김담영의 무대가 펼쳐졌다. 그녀는 찬주의 ‘개꿈’을 선곡해 자신만의 스타일로 선보였다. 이에 개코는 “처음에 무대 시작할 때 목을 옆으로 꺾는 순간 ‘끝났다’ 느낌을 받았다. 목소리 톤부터 리듬감, 음정 이런 것들이 재능이 있다고 느꼈다. 다만 조금 아쉬운 건 구례 돌+I인데 그게 조금 더 나왔으면 어땠을까. 조금 더 무대를 크게 썼으면 어땠을까 싶다”라고 평했다.

반면 윤종신은 “처음에 노래를 할 때 담영 씨는 ‘이런 류의 싱어구나’ 생각했다. 오래 전이었으면 독특하게 느껴졌을텐데 지금은 많다. 그 퍼포먼스 구사하려면 잘 해야 하는데 잘한다. 일단 톤이 좋고, 그루부가 좋고 음정이 좋다. 그런데 완전히 듣도 보도 못한 류의 싱어인지는 조금 더 봐야할 것 같다”라고 칭찬과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선우정아 역시 “톤이 독특하고 음정도 안정적이라서 놀랐다. 그런데 냉정하게 생각해보면 전체적인 분위기가 약간 루즈해진다. 그런 흐름이 아쉽다”라고 전했다.

OSEN

다음은 조예인 차례로 태연의 ’To.X’를 불렀다. 통기타 버전으로 편곡해 부른 그녀의 모습은 순식간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윤종신은 “근 몇 년간 오디션을 많이 봐왔는데 톤 면으로 봤을 때 최고다. 공명감의 전도가 제일 좋다. 경이로웠다. 그걸 가지고 있다는 건 엄청난 복이다. 목소리 조절도 잘 하는 것 같다. 최종 멤버로서의 모습을 상상하게 됐다. 좋은 가수가 될 것 같다”라고 극찬했다.

하지만 킹카는 “왜 좋지 생각했는데 (윤종신) 설명을 들으니까 그래서 좋았구나 생각이 들었다”라고 칭찬하면서도 “근데 누군가에게 불러주는 말을 하는 노래가 아닌 혼잣말하는 느낌이 조금 강했다. 가사와 감정을 전달하려는 부분이 조금 더 있었으면 매력을 더 살려주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라고 평가했다. 반면, 선우정아는 “악기로서의 힘이 굉장히 강한 사람이다. 노래로 끌어당긴다. 힘이 세신 분의 힘 쎈 무대를 잘 봤다”라고 말했다.

대결 결과, 5:1로 조예인이 우승을 차지했다. 다음 라운드로 직행했고, 김담영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한편, JTBC ‘걸스 온 파이어’는 장르, 전공, 나이, 국적과 관계없이 개성 넘치는 보컬 실력자들이 모여 ‘NEW K-POP’ 여성 보컬 그룹의 탄생을 그리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mint1023/@osen.co.kr

[사진] ‘걸스 온 파이어’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