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알집' 이스트소프트 창업자 김장중, 이스트게임즈 대표로 복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근 이사회에서 결정…경영 정상화 나서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이스트소프트(047560)의 창업자 김장중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지 8년 만에 계열사 이스트게임즈 대표로 실무에 복귀한다.

이데일리

카발 모바일 이미지.(사진=이스트게임즈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IT업계에 따르면 이스트게임즈는 이번 달 이사회를 열어 김 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이스트게임즈는 이스트소프트가 지분 100%를 보유한 게임사업 자회사로, 온라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카발’ 제작사다.

김 회장은 지난해 적자전환한 이스트게임즈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복귀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는 지난 1993년 이스트소프트를 창업해 보안 솔루션인 알약과 압축 프로그램 알집 등을 선보이며 23년간 회사를 이끌다 지난 2016년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이후에는 이사회 회장으로 주요 경영사항 결정에만 참여해왔다.

김 회장은 이사회에서 카발 지식재산권(IP)의 글로벌화에 힘쓰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트게임즈는 한국 외에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카발 IP를 활용한 게임을 선보여왔으며 지난 2021년에는 필리핀 앱스토어에서 카발 모바일이 전체 매출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스트게임즈는 현재 신작 ‘카발 레드’ 출시를 준비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