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불법촬영 등 젠더 폭력

휴대폰 거꾸로 잡고 여학생 ‘졸졸’…끈질긴 탐문 끝 몰카범 잡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피의자 검거 현장. [경기북부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휴대전화로 여학생 등을 불법 촬영한 40대가 경찰의 끈질긴 탐문으로 결국 붙잡혔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북부경찰청 범죄예방대응과 기동순찰2대 소속 신민혁 경장은 지난 9일 고양시 덕양구에서 차를 몰고 출근하다 한 남성이 휴대전화를 거꾸로 잡고 여학생들을 뒤따라가는 장면을 목격했다.

수상하다고 판단한 신 경장은 급하게 차를 세우고 해당 남성을 찾으려 했으나 이 남성은 이미 현장을 떠난 상황. 대신 신 경장은 주변 상가 CCTV 화면을 확인해 남성의 혐의점을 확인했다.

또 이 남성이 타고 온 차량의 번호를 확인해 40대 남성 A씨임을 특정했다.

신 경장은 다음 날에도 동료들과 사건 현장 등을 수색했으나 A씨는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러던 지난 11일 새벽 6시부터 피의자 주소지와 범행 현장을 탐문하던 신 경장의 눈에 시동이 켜진 A씨의 차량이 들어왔다.

마침 A씨는 여학생이 지나가자 차에서 내려 뒤따라가고 있었다. 신 경장 등 경찰관들은 A씨를 추적해 격투 끝에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choig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