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학폭 논란' 종지부 찍은 김히어라, 송하윤·전종서와 뭐가 달랐나 [TEN초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송하윤, 김히어라, 전종서./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히어라가 학교폭력 논란에 대한 종지부를 선언하며 활동 재개의 기지개를 피게 됐다. 김히어라가 원만한 합의로 학폭 분쟁을 해결함에 따라 여전히 ‘진실게임’ 중인 배우들의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16일 오후 김히어라 소속사 그램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김히어라와 당사는 지난해 불거진 일련의 사안에 대해 당사자들과 만나 오랜 기억을 정리하며 서로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그리고 각자의 삶을 응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안을 겪으면서 김히어라는 스스로를 더욱 엄격하게 되돌아보고 책임감 있는 사회인이 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 지 고민하는 시간을 보냈다"며 "또한 대중에게 받은 사랑을 보답하기 위해 무거운 마음으로 성실하게 인생을 다시금 다져나가겠다는 입장을 소속사를 통해 전해 왔다"고 전했다.
텐아시아

김히어라 /사진=텐아시아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9월, 넷플릭스 '더 글로리'를 통해 이름을 알린 김히어라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복수의 제보자가 등장했다. 제보자는 김히어라가 일진이었으며 지속적인 괴롭힘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히어라 측은 "두 사람 사이의 사건은 매우 개인적인 일이었으며, 지속적인 괴롭힘과 폭행이 아니다"라며 "친구 사이 잘잘못과 오해로 인한 다툼"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학폭 논란 이후 김히어라는 ‘SNL 코리아 시즌 4’의 9회차 게스트로 출연하기로 한 것을 취소됐다. 다만 뮤지컬 '프리다'는 하차는 하지 않고 스케줄을 정상 소화했지만, 그를 향한 시선은 싸늘했고 이후 작품 활동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그러나 제보자들과의 이해와 화해, 합의 과정을 통해 종지부를 선언하며 활동에 대한 기지개를 켤 것으로 보인다. 물론, 피해자라고 주장한 이들과 화해를 했다고 해도 학폭 논란이 완전히 지워지지는 않는다. 다만, 학폭이 사실인지도 명확하지 않은 만큼 진실게임 공방으로 치닫지 않는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재개를 노려볼 만하다.

반면, 조병규의 경우 학폭 의혹 이후에도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지만, 종지부가 되지 않은 논란 탓에 여전히 학폭 꼬리표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까지도 해당 사건은 말끔하게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다.
텐아시아

/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하윤 역시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송하윤 측은 과거 학교폭력에 연루돼 강제전학을 당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제보자와 일면식이 없다며 반박에 나섰고, 최초 폭로한 JTBC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강경한 태도를 드러냈다. 그러나 송하윤을 향한 피해자들의 제보는 계속 됐고, 소속사와 송하윤은 침묵을 유지하며 여전히 ‘현재진행형’으로 남아있다.

최근 학폭 가해자로 거론된 전종서도 마찬가지다. 소속사 측은 명백한 허위사실 및 루머라고 했지만, 전종서를 향한 폭로글과 옹호글이 잇달아 이어지며 진실게임 공방으로 가고 있다.
텐아시아

/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렇듯 학폭 분쟁은 김히어라처럼 화해를 통한 일단락과 법적 공방을 통해 진실을 가리는 방법이 존재한다. 다만 후자는 마침표가 찍어지기 까지 지속적인 불확실성을 가져가야 한다. 또 증거를 찾기 힘든 탓에 완벽한 무죄를 받아내기도 녹록치 않다. 김히어라 같은 경우, 합의까지의 과정이 어렵다는 단점은 있지만, 합의를 보고 나면 활동의 불확실성은 해소된다.

김히어라는 꼬리표를 벗었고, 전종서와 송하윤 등은 여전히 남아있다. 이들이 학폭 분쟁을 어떻게 해결할지 이목이 쏠리는 이유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